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DB, 파죽의 9연승…‘두경민 오니, 허웅 날다!’
입력 2020.01.31 (22:12) 수정 2020.01.31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농구 DB가 파죽의 9연승을 달리며 1월을 전승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이달 초 두경민이 군 제대 후 합류하면서 한 해 앞서 전역했던 허웅까지 펄펄 날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쿼터 막바지, 허웅은 마치 아버지 허재의 전성기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해결사 허웅을 앞세워 DB는 새해 첫 달을 전승으로 마쳤습니다.

군 제대 후 지난 10일, 팀에 합류한 가드 두경민의 활약도 눈부셨습니다.

2연승을 달리던 DB는 두경민이 가세하면서 연승 행진을 9경기로 늘렸습니다.

실제, 올 시즌 DB는 두경민 합류 이후 팀 평균 득점이 크게 는 반면, 평균 실점은 크게 줄어 공수에서 모두 1위를 달렸습니다.

슈터 허웅이 경기 조율보다 공격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된 것도 '두경민 효과'로 볼 수 있습니다.

[허웅/DB : "제 찬스를 많이 봐주는 편이기 때문에 제가 잘하는 잘하는 장점을 계속 하려고 하는 중입니다."]

높이가 좋은 김종규과 윤호영 등 가장 두터운 국내 선수 자원을 갖춘 DB는 팀 최다 기록인 16연승까지 노리고 있습니다.

[두경민/DB : "농구를 알고 하는 선수들이 많고, 제 약점을 보완해주고 있어서 재미있게 농구를 하고 있습니다."]

5위에서 1위로 수직 상승한 DB가 이번 주말 우승후보 SK, 인삼공사를 상대로 연승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DB, 파죽의 9연승…‘두경민 오니, 허웅 날다!’
    • 입력 2020-01-31 22:13:52
    • 수정2020-01-31 22:18:21
    뉴스 9
[앵커]

프로농구 DB가 파죽의 9연승을 달리며 1월을 전승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이달 초 두경민이 군 제대 후 합류하면서 한 해 앞서 전역했던 허웅까지 펄펄 날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쿼터 막바지, 허웅은 마치 아버지 허재의 전성기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해결사 허웅을 앞세워 DB는 새해 첫 달을 전승으로 마쳤습니다.

군 제대 후 지난 10일, 팀에 합류한 가드 두경민의 활약도 눈부셨습니다.

2연승을 달리던 DB는 두경민이 가세하면서 연승 행진을 9경기로 늘렸습니다.

실제, 올 시즌 DB는 두경민 합류 이후 팀 평균 득점이 크게 는 반면, 평균 실점은 크게 줄어 공수에서 모두 1위를 달렸습니다.

슈터 허웅이 경기 조율보다 공격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된 것도 '두경민 효과'로 볼 수 있습니다.

[허웅/DB : "제 찬스를 많이 봐주는 편이기 때문에 제가 잘하는 잘하는 장점을 계속 하려고 하는 중입니다."]

높이가 좋은 김종규과 윤호영 등 가장 두터운 국내 선수 자원을 갖춘 DB는 팀 최다 기록인 16연승까지 노리고 있습니다.

[두경민/DB : "농구를 알고 하는 선수들이 많고, 제 약점을 보완해주고 있어서 재미있게 농구를 하고 있습니다."]

5위에서 1위로 수직 상승한 DB가 이번 주말 우승후보 SK, 인삼공사를 상대로 연승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