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종 코로나' 대구 주요 행사 차질 불가피
입력 2020.01.31 (17:50) 대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대구지역 주요 행사들에 차질이 예상됩니다.

대구시는 오는 4일

엑스코에서 열 예정이던

'2·28민주운동 60주년 기념 열린음악회'를

잠정 연기했습니다.

대구미술관도

지난 달(1월) 말 예정돼 있던

전시회 개막식 2건을 연기했습니다.

이달(2월) 마지막 주

대구시민주간에 열릴 각종 기념식과

3천여 명이 참여하는

2·28 민주운동 재현식 등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끝)
  • '신종 코로나' 대구 주요 행사 차질 불가피
    • 입력 2020-02-03 08:01:19
    대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대구지역 주요 행사들에 차질이 예상됩니다.

대구시는 오는 4일

엑스코에서 열 예정이던

'2·28민주운동 60주년 기념 열린음악회'를

잠정 연기했습니다.

대구미술관도

지난 달(1월) 말 예정돼 있던

전시회 개막식 2건을 연기했습니다.

이달(2월) 마지막 주

대구시민주간에 열릴 각종 기념식과

3천여 명이 참여하는

2·28 민주운동 재현식 등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