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신교계, 4월 12일 부활절에 서울 도심서 대규모 퍼레이드
입력 2020.02.05 (14:57) 수정 2020.02.05 (15:01) 문화
개신교계가 부활절인 오는 4월 12일 서울 도심에서 최대 30만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퍼레이드 행사를 열기로 했습니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CTS기독교TV는 오늘(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아시아 최초의 이스터(Easter·부활절) 퍼레이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교총은 부활절인 4월 12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부활절 예배를 올린 뒤 오후 4시부터 광화문과 세종로 일원에서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Korea Easter Parade)를 열 계획입니다.

퍼레이드는 언더우드, 아펜젤러 등 한국 선교를 위해 외국 선교사들이 타고 온 범선 모형의 조형물을 선두로 유관순 등 많은 기독교 여성을 배출한 이화여고에서 출발해 광화문 일대로 이어집니다.

광화문 앞 특설무대에서는 하나 됨을 의미하는 음악회가, 퍼레이드에 앞서 광화문 광장에선 시민참여 문화행사 등도 열립니다.

전국의 교회와 학교, 단체가 참여해 초교파 성격의 행사로 진행되는 이번 퍼레이드에는 개신교인을 포함한 시민 30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한교총은 예상했습니다.

이번 행사가 4월 15일에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직전 휴일에 열리는 만큼 광화문에서 개최되는 다른 집회 등과 마찰도 예상됩니다.

이에 대해 한교총 사무총장 신평식 목사는 "현장에서 여러 시위가 있을 것이고 소란도 있을 수 있겠지만, 관계 당국, 다른 집회 준비자들과 협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개신교계, 4월 12일 부활절에 서울 도심서 대규모 퍼레이드
    • 입력 2020-02-05 14:57:31
    • 수정2020-02-05 15:01:36
    문화
개신교계가 부활절인 오는 4월 12일 서울 도심에서 최대 30만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퍼레이드 행사를 열기로 했습니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CTS기독교TV는 오늘(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아시아 최초의 이스터(Easter·부활절) 퍼레이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교총은 부활절인 4월 12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부활절 예배를 올린 뒤 오후 4시부터 광화문과 세종로 일원에서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Korea Easter Parade)를 열 계획입니다.

퍼레이드는 언더우드, 아펜젤러 등 한국 선교를 위해 외국 선교사들이 타고 온 범선 모형의 조형물을 선두로 유관순 등 많은 기독교 여성을 배출한 이화여고에서 출발해 광화문 일대로 이어집니다.

광화문 앞 특설무대에서는 하나 됨을 의미하는 음악회가, 퍼레이드에 앞서 광화문 광장에선 시민참여 문화행사 등도 열립니다.

전국의 교회와 학교, 단체가 참여해 초교파 성격의 행사로 진행되는 이번 퍼레이드에는 개신교인을 포함한 시민 30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한교총은 예상했습니다.

이번 행사가 4월 15일에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직전 휴일에 열리는 만큼 광화문에서 개최되는 다른 집회 등과 마찰도 예상됩니다.

이에 대해 한교총 사무총장 신평식 목사는 "현장에서 여러 시위가 있을 것이고 소란도 있을 수 있겠지만, 관계 당국, 다른 집회 준비자들과 협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