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日 크루즈선에서 신종코로나 41명 추가 확진…총 감염자 61명
입력 2020.02.07 (09:47) 수정 2020.02.07 (11:07)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탔던 일본 크루즈선에서 오늘 또 41명의 추가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이로써 이 크루즈선에서 확인된 감염자는 61명으로 늘었습니다.

가토 일본 후생노동상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에서 우선 검사 대상자 중 171명에 대한 검사결과 41명의 감염자가 새로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당초 우선 검사 대상자로 분류한 273명에 대한 검사가 완료됐고 모두 61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추가 감염자 가운데 일본인이 21명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새로 감염이 확인된 41명을 가나가와 현 외에 도쿄와 사이타마, 치바 등의 의료기관에 이송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크루즈선에서는 그제와 어제 각각 10명씩의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후생 노동성은 크루선에 있는 3700여 명의 승객과 승무원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잠복기가 끝나는 14일동안 선내 객실 등에서 대기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크루즈선에서 신종코로나 41명 추가 확진…총 감염자 61명
    • 입력 2020-02-07 09:47:03
    • 수정2020-02-07 11:07:18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탔던 일본 크루즈선에서 오늘 또 41명의 추가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이로써 이 크루즈선에서 확인된 감염자는 61명으로 늘었습니다.

가토 일본 후생노동상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에서 우선 검사 대상자 중 171명에 대한 검사결과 41명의 감염자가 새로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당초 우선 검사 대상자로 분류한 273명에 대한 검사가 완료됐고 모두 61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추가 감염자 가운데 일본인이 21명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새로 감염이 확인된 41명을 가나가와 현 외에 도쿄와 사이타마, 치바 등의 의료기관에 이송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크루즈선에서는 그제와 어제 각각 10명씩의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후생 노동성은 크루선에 있는 3700여 명의 승객과 승무원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잠복기가 끝나는 14일동안 선내 객실 등에서 대기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