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한 눈에 보는 ‘23번째 확진자 동선’…백화점·대형마트 줄줄이 휴점
입력 2020.02.07 (17:01) 수정 2020.02.07 (17:03) 취재K
지난달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신종 코로나' 23번째 확진 환자는 격리되기 전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7일) 오후 2시 "지난달 23일 관광 목적으로 입국한 23번째 확진 환자는 지난 2일 정오쯤 서울시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퇴실한 뒤, 차량을 이용해 서울시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낮 12시 15분부터 오후 1시 19분까지 체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인의 차를 타고, 오후 1시쯤 서울시 서대문구 숙소로 이동한 뒤, 이마트 마포 공덕점에서 오후 2시 18분부터 오후 4시 9분까지 머물다"며 "이후 지인의 차로 숙소로 돌아온 뒤 계속 숙소에 머물다가 어제(6일) 확진 판정을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23번째 확진 환자가 머문 서울 서대문구 숙소의 정확한 위치를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숙소에 있는 동안 일행 외에 추가적인 접촉자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23번째 확진 환자가 방문한 롯데백화점 본점과 이마트 마포공덕점은 오늘(7일) 오후 2시부터 임시 휴점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신종코로나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한 눈에 보는 ‘23번째 확진자 동선’…백화점·대형마트 줄줄이 휴점
    • 입력 2020-02-07 17:01:22
    • 수정2020-02-07 17:03:13
    취재K
지난달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신종 코로나' 23번째 확진 환자는 격리되기 전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7일) 오후 2시 "지난달 23일 관광 목적으로 입국한 23번째 확진 환자는 지난 2일 정오쯤 서울시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퇴실한 뒤, 차량을 이용해 서울시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낮 12시 15분부터 오후 1시 19분까지 체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인의 차를 타고, 오후 1시쯤 서울시 서대문구 숙소로 이동한 뒤, 이마트 마포 공덕점에서 오후 2시 18분부터 오후 4시 9분까지 머물다"며 "이후 지인의 차로 숙소로 돌아온 뒤 계속 숙소에 머물다가 어제(6일) 확진 판정을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23번째 확진 환자가 머문 서울 서대문구 숙소의 정확한 위치를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숙소에 있는 동안 일행 외에 추가적인 접촉자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23번째 확진 환자가 방문한 롯데백화점 본점과 이마트 마포공덕점은 오늘(7일) 오후 2시부터 임시 휴점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신종코로나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