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검찰, 개혁 아닌 물갈이당해…청와대, 국가권력 사유화”
입력 2020.02.07 (18:42) 수정 2020.02.07 (19:54) 정치
실용적 중도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전 의원은 "검찰은 개혁이 아니라 물갈이당했다"며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안 전 의원은 오늘(7일)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대학교수 시국선언을 주도한 최원목 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만난 사실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 교수는 (시국선언) 당시 조 전 장관이 주장하는 검찰개혁은 '이념적 물갈이'로 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며 "교수님의 말씀은 현실이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서양 속담을 인용해 "정권은 목욕물을 버리지 않고 아기를 버렸다"며 "조국일가 범죄증명·청와대 선거개입·신라젠 사태 등 친문 인사를 수사하던 일선 검사들은 대부분 지방으로 좌천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된 검찰의 공소장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사실을 거론하며 "청와대가 오만과 독선을 넘어 국가권력을 사유화하고 국정은 실패했다는 데 (최 교수와)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안 전 의원이 주도하는 가칭 '안철수 신당'은 오는 9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퍼유스호스텔에서 창당 발기인 대회를 개최합니다.

안 전 의원 측은 발기인 대회에서 안 전 의원이 '우리가 만드는 공유정당'이란 주제로 직접 신당의 비전 등을 발표하며,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도 참석해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란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 안철수 “검찰, 개혁 아닌 물갈이당해…청와대, 국가권력 사유화”
    • 입력 2020-02-07 18:42:09
    • 수정2020-02-07 19:54:52
    정치
실용적 중도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전 의원은 "검찰은 개혁이 아니라 물갈이당했다"며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안 전 의원은 오늘(7일)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대학교수 시국선언을 주도한 최원목 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만난 사실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 교수는 (시국선언) 당시 조 전 장관이 주장하는 검찰개혁은 '이념적 물갈이'로 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며 "교수님의 말씀은 현실이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서양 속담을 인용해 "정권은 목욕물을 버리지 않고 아기를 버렸다"며 "조국일가 범죄증명·청와대 선거개입·신라젠 사태 등 친문 인사를 수사하던 일선 검사들은 대부분 지방으로 좌천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된 검찰의 공소장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사실을 거론하며 "청와대가 오만과 독선을 넘어 국가권력을 사유화하고 국정은 실패했다는 데 (최 교수와)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안 전 의원이 주도하는 가칭 '안철수 신당'은 오는 9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퍼유스호스텔에서 창당 발기인 대회를 개최합니다.

안 전 의원 측은 발기인 대회에서 안 전 의원이 '우리가 만드는 공유정당'이란 주제로 직접 신당의 비전 등을 발표하며,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도 참석해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란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