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신종 코로나 여파…공연·전시장 '썰렁'
입력 2020.02.07 (21:45) 수정 2020.02.08 (01:3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공연장과 미술관 풍경도
바꿔놓고 있습니다.
오늘 지역 문화계 소식은,
신종 코로나 여파에 움츠러든
현장의 모습을 담아 꾸며봤습니다.
안승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연장 구석구석
꼼꼼하게 소독 약품을 뿌립니다.

무대를 준비하는 직원들도
저마다 마스크를 챙겨 썼습니다.

대규모 공연에 대비해
열화상 카메라로
관람객의 체온을 측정할 준비도
마쳤습니다.

[인터뷰]
김영훈/한국소리문화의전당 고객지원부
"2월 공연 22건 중 11건이 연기됐습니다. 공연장 방역을 평소보다 집중적으로 하고, 입구에 손 세정제를 배치해…"


'신종 코로나' 여파로
공연은 줄줄이 연기되거나
취소되고 있습니다.

어제 전주에서 열기로 했던
국제합창경연대회는
하반기로 연기됐고,

도립국악원은
이 달에만 11차례 예정됐던
국악 공연을
모두 취소했습니다.

해마다
천6백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국악 교육도
무기한 중단했습니다.

[인터뷰]
김용호/전북도립국악원 교육학예실장
"연수생 중 고령자와 먼 지역에서 온 분들이 많기 때문에,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교육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항상 붐비던 극장가는
관람객이 눈에 띄게 줄었고,

미술관도
텅 비어 있습니다

영화 상영과
체험 프로그램 등도
중단했습니다

[인터뷰]
정우석/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사
"도슨트(예술 해설사) 선생님들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전시) 설명하고 있고요. 관람객은 일주일 전부터 평일이든 주말이든 절반 정도 줄어든 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
전주와 임실 등
전북 곳곳에서 열릴 예정이던
정월 대보름 행사도 모두 취소되거나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문화>신종 코로나 여파…공연·전시장 '썰렁'
    • 입력 2020-02-07 21:45:00
    • 수정2020-02-08 01:34:46
    뉴스9(전주)
[앵커멘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공연장과 미술관 풍경도
바꿔놓고 있습니다.
오늘 지역 문화계 소식은,
신종 코로나 여파에 움츠러든
현장의 모습을 담아 꾸며봤습니다.
안승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연장 구석구석
꼼꼼하게 소독 약품을 뿌립니다.

무대를 준비하는 직원들도
저마다 마스크를 챙겨 썼습니다.

대규모 공연에 대비해
열화상 카메라로
관람객의 체온을 측정할 준비도
마쳤습니다.

[인터뷰]
김영훈/한국소리문화의전당 고객지원부
"2월 공연 22건 중 11건이 연기됐습니다. 공연장 방역을 평소보다 집중적으로 하고, 입구에 손 세정제를 배치해…"


'신종 코로나' 여파로
공연은 줄줄이 연기되거나
취소되고 있습니다.

어제 전주에서 열기로 했던
국제합창경연대회는
하반기로 연기됐고,

도립국악원은
이 달에만 11차례 예정됐던
국악 공연을
모두 취소했습니다.

해마다
천6백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국악 교육도
무기한 중단했습니다.

[인터뷰]
김용호/전북도립국악원 교육학예실장
"연수생 중 고령자와 먼 지역에서 온 분들이 많기 때문에,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교육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항상 붐비던 극장가는
관람객이 눈에 띄게 줄었고,

미술관도
텅 비어 있습니다

영화 상영과
체험 프로그램 등도
중단했습니다

[인터뷰]
정우석/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사
"도슨트(예술 해설사) 선생님들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전시) 설명하고 있고요. 관람객은 일주일 전부터 평일이든 주말이든 절반 정도 줄어든 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
전주와 임실 등
전북 곳곳에서 열릴 예정이던
정월 대보름 행사도 모두 취소되거나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