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콜롬비아 최후 반군 ‘무장 파업’ 예고…군 최고 경계 태세
입력 2020.02.12 (02:57) 국제
콜롬비아 최후의 반군인 민족해방군(ELN)이 3일간의 '무장 파업'을 예고하면서 군이 최고 경계 태세를 갖추고 대비에 나섰습니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콜롬비아 언론에 따르면 좌익 반군인 ELN은 오는 14일 오전 6시부터 72시간 동안 전국적으로 무장 파업에 들어간다고 선언했습니다. ELN은 시민들에게 이 기간 거리에 나오지 말라고 경고하며 "불행한 결과를 피하기 위해 집에 머물라"고 말했습니다.

과거에도 ELN은 '무장 파업'(Paro armado)이라고 명명한 기간에 차량과 사람의 이동, 상업활동 등을 통제한 채 무장 공격을 벌이곤 했습니다.

콜롬비아군은 이 기간 발생할 불상사에 대비해 최고 경계 태세를 갖췄습니다. 카를로스 홀메스 트루히요 콜롬비아 국방장관은 "테러리스트들의 위협에 맞서 엄격한 자세로 적절하고 적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수도 보고타를 비롯한 전역에서 경찰의 경비도 강화했습니다.

ELN은 1964년 만들어진 무장단체로, 최대 반군이던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2016년 정부와의 평화협정에 따라 무기를 내려놓은 뒤 콜롬비아에 마지막으로 남은 반군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콜롬비아 최후 반군 ‘무장 파업’ 예고…군 최고 경계 태세
    • 입력 2020-02-12 02:57:20
    국제
콜롬비아 최후의 반군인 민족해방군(ELN)이 3일간의 '무장 파업'을 예고하면서 군이 최고 경계 태세를 갖추고 대비에 나섰습니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콜롬비아 언론에 따르면 좌익 반군인 ELN은 오는 14일 오전 6시부터 72시간 동안 전국적으로 무장 파업에 들어간다고 선언했습니다. ELN은 시민들에게 이 기간 거리에 나오지 말라고 경고하며 "불행한 결과를 피하기 위해 집에 머물라"고 말했습니다.

과거에도 ELN은 '무장 파업'(Paro armado)이라고 명명한 기간에 차량과 사람의 이동, 상업활동 등을 통제한 채 무장 공격을 벌이곤 했습니다.

콜롬비아군은 이 기간 발생할 불상사에 대비해 최고 경계 태세를 갖췄습니다. 카를로스 홀메스 트루히요 콜롬비아 국방장관은 "테러리스트들의 위협에 맞서 엄격한 자세로 적절하고 적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수도 보고타를 비롯한 전역에서 경찰의 경비도 강화했습니다.

ELN은 1964년 만들어진 무장단체로, 최대 반군이던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2016년 정부와의 평화협정에 따라 무기를 내려놓은 뒤 콜롬비아에 마지막으로 남은 반군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