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미 연준 의장 “신종코로나, 美경제 일부 영향…면밀 모니터링”
입력 2020.02.12 (03:12) 수정 2020.02.12 (03:26)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경제적 충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미국 경제는 매우 좋은 위치에 있다"며 낙관적 시각을 유지하면서 신종코로나를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질문은, 이런 것들이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우리 경제전망의 실질적인 재평가로 이어질지 여부"라며 "주의 깊게 지켜보려고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신종코로나가 중국 및 인접 국가, 교역 상대국에 영향을 미치고, 미국에도 일부 영향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신종코로나의 경제적 영향을 섣불리 예단하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서면답변에서도 "신종코로나가 중국과 글로벌 경제성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무역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일부 줄었지만, 신종코로나가 중국 경제에 혼선을 가하고 나아가 글로벌 경제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종코로나 사태가 금리 인상보다는 금리 인하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의미"고 해석했습니다. 시장에서는 신종코로나의 경제적 충격이 본격화한다면, 연준의 금리 인하를 압박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옵니다.

향후 통화정책 경로에 대해선 "미리 설정된 경로는 없다"면서 기존의 관망(wait-and-see)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경제에 대한 정보들이 우리 전망과 대체로 일치한다면, 현재의 통화정책은 적절할 것"이라며 "경제 전망이 중대하게 달라지는 상황이 나타나면 그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장에 풍부한 단기유동성을 공급하는 정책에 대해선 "이런 기술적인 조정들이 통화정책의 효과를 뒷받침한다"면서 "정책기조의 변화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 출처 : UPI=연합뉴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신종코로나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미 연준 의장 “신종코로나, 美경제 일부 영향…면밀 모니터링”
    • 입력 2020-02-12 03:12:28
    • 수정2020-02-12 03:26:31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경제적 충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미국 경제는 매우 좋은 위치에 있다"며 낙관적 시각을 유지하면서 신종코로나를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질문은, 이런 것들이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우리 경제전망의 실질적인 재평가로 이어질지 여부"라며 "주의 깊게 지켜보려고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신종코로나가 중국 및 인접 국가, 교역 상대국에 영향을 미치고, 미국에도 일부 영향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신종코로나의 경제적 영향을 섣불리 예단하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서면답변에서도 "신종코로나가 중국과 글로벌 경제성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무역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일부 줄었지만, 신종코로나가 중국 경제에 혼선을 가하고 나아가 글로벌 경제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종코로나 사태가 금리 인상보다는 금리 인하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의미"고 해석했습니다. 시장에서는 신종코로나의 경제적 충격이 본격화한다면, 연준의 금리 인하를 압박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옵니다.

향후 통화정책 경로에 대해선 "미리 설정된 경로는 없다"면서 기존의 관망(wait-and-see)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경제에 대한 정보들이 우리 전망과 대체로 일치한다면, 현재의 통화정책은 적절할 것"이라며 "경제 전망이 중대하게 달라지는 상황이 나타나면 그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장에 풍부한 단기유동성을 공급하는 정책에 대해선 "이런 기술적인 조정들이 통화정책의 효과를 뒷받침한다"면서 "정책기조의 변화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 출처 : UPI=연합뉴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신종코로나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