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봉쇄된 우한으로…자전거로 300km 달린 中 여성
입력 2020.02.12 (07:30) 수정 2020.02.12 (07: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방역복을 입고 실험에 열중인 이 여성,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사람들이 우한을 떠날 때 제 발로 우한을 찾아간 일화가 알려져 화제입니다.

우한의 한 보건소 직원 간루이는 휴가 중 환자 확산 소식을 접하고 복귀를 결심했는데요.

대중교통이 통제된 상황, 자전거를 타고 3박 4일 동안 300km를 달렸습니다.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싶었다는 그녀의 사연은 시름에 빠진 우한에 깊은 울림을 줬습니다.
  • [지금 세계는] 봉쇄된 우한으로…자전거로 300km 달린 中 여성
    • 입력 2020-02-12 07:34:55
    • 수정2020-02-12 07:47:36
    뉴스광장
방역복을 입고 실험에 열중인 이 여성,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사람들이 우한을 떠날 때 제 발로 우한을 찾아간 일화가 알려져 화제입니다.

우한의 한 보건소 직원 간루이는 휴가 중 환자 확산 소식을 접하고 복귀를 결심했는데요.

대중교통이 통제된 상황, 자전거를 타고 3박 4일 동안 300km를 달렸습니다.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싶었다는 그녀의 사연은 시름에 빠진 우한에 깊은 울림을 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