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유럽 최고령 수녀의 116번째 생일파티
입력 2020.02.12 (07:30) 수정 2020.02.12 (07: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이들의 합창을 귀 기울여 들으며 손으로 박자를 맞춥니다.

유럽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프랑스 수녀로, 이날 116번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삶은 슬프기도, 아름답기도 한 날들의 연속이었다며 그 중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두 동생이 1차 세계대전에서 돌아왔을 때였다고 회고했습니다.
  • [지금 세계는] 유럽 최고령 수녀의 116번째 생일파티
    • 입력 2020-02-12 07:34:55
    • 수정2020-02-12 07:47:36
    뉴스광장
아이들의 합창을 귀 기울여 들으며 손으로 박자를 맞춥니다.

유럽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프랑스 수녀로, 이날 116번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삶은 슬프기도, 아름답기도 한 날들의 연속이었다며 그 중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두 동생이 1차 세계대전에서 돌아왔을 때였다고 회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