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미분양 관리지역 6곳…'전국 최다'
입력 2020.02.12 (14:25) 창원
경남의 미분양 관리지역이 6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최근 발표한
미분양 관리지역은 전국에 36곳으로,
수도권은 한 곳 줄어 6곳,
비수도권은 2곳이 늘어 30곳입니다.
특히, 경남의 미분양 관리지역은
창원과 김해, 양산, 거제,
통영, 사천 등 6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습니다.
지난해 영남권의
신규 아파트 공급은 7만 4천여 가구로
최근 5년 동안 공급 과잉 문제가 지속돼 왔습니다.
  • 경남 미분양 관리지역 6곳…'전국 최다'
    • 입력 2020-02-12 14:25:53
    창원
경남의 미분양 관리지역이 6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최근 발표한
미분양 관리지역은 전국에 36곳으로,
수도권은 한 곳 줄어 6곳,
비수도권은 2곳이 늘어 30곳입니다.
특히, 경남의 미분양 관리지역은
창원과 김해, 양산, 거제,
통영, 사천 등 6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습니다.
지난해 영남권의
신규 아파트 공급은 7만 4천여 가구로
최근 5년 동안 공급 과잉 문제가 지속돼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