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산을’ 홍준표에 “절반의 수확”…지역구 후보 면접 진행
입력 2020.02.12 (17:13) 수정 2020.02.12 (17:2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가 경남 양산 출마로 홍준표 전 대표가 제안한 타협안에 대해 절반의 수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지역구 예비후보들에 대한 면접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예비후보간 신경전이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당 대표급 인사들의 총선 출마 지역을 결정하기로 했던 한국당 공관위.

확답 대신 절반의 수확을 거뒀다는 평가를 내놨습니다.

[김형오/한국당 공관위원장 : "잘못된 장소를 벗어나겠다고 하는 그런 의지를 피력함으로써 절반의 수확은 거뒀습니다."]

경남 양산에서 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맞붙을 수도 있다고 밝힌 홍준표 전 대표가 고향 출마 의지를 접은 것으로 판단한건데,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의 출마 지역을 어디로 정할지는 더 밀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각 당에 공천을 신청한 지역구 후보들의 면접도 이어졌습니다. 오늘 첫 일정을 시작한 한국당에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 권영세 전 주중 대사 등이 면접을 봤고, 면접심사 4일째인 민주당에서는 신경민 의원과 김민석 전 의원이 치열한 당내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김민석/전 민주연구원장 : "우려스러운 네거티브가 조직적이고, 제 개인이 아난 당내 다른 지도부까지 연루시키는..."]

[신경민/민주당 의원 : "김(민석) 후보의 흠에 관한 질문이 많았고요. 김후보의 주장이. 무리한 주장이 있어가지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선 후퇴 요청을 거부하면서 호남 기반 정당들의 통합 논의는 난항을 겪고 있고, 통합신당준비위원회에서는 한국당과 나머지 통합 주체가 어떤 비율로 신당 지도부를 구성할지가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양산을’ 홍준표에 “절반의 수확”…지역구 후보 면접 진행
    • 입력 2020-02-12 17:15:19
    • 수정2020-02-12 17:29:34
    뉴스 5
[앵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가 경남 양산 출마로 홍준표 전 대표가 제안한 타협안에 대해 절반의 수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지역구 예비후보들에 대한 면접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예비후보간 신경전이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당 대표급 인사들의 총선 출마 지역을 결정하기로 했던 한국당 공관위.

확답 대신 절반의 수확을 거뒀다는 평가를 내놨습니다.

[김형오/한국당 공관위원장 : "잘못된 장소를 벗어나겠다고 하는 그런 의지를 피력함으로써 절반의 수확은 거뒀습니다."]

경남 양산에서 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맞붙을 수도 있다고 밝힌 홍준표 전 대표가 고향 출마 의지를 접은 것으로 판단한건데,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의 출마 지역을 어디로 정할지는 더 밀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각 당에 공천을 신청한 지역구 후보들의 면접도 이어졌습니다. 오늘 첫 일정을 시작한 한국당에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 권영세 전 주중 대사 등이 면접을 봤고, 면접심사 4일째인 민주당에서는 신경민 의원과 김민석 전 의원이 치열한 당내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김민석/전 민주연구원장 : "우려스러운 네거티브가 조직적이고, 제 개인이 아난 당내 다른 지도부까지 연루시키는..."]

[신경민/민주당 의원 : "김(민석) 후보의 흠에 관한 질문이 많았고요. 김후보의 주장이. 무리한 주장이 있어가지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선 후퇴 요청을 거부하면서 호남 기반 정당들의 통합 논의는 난항을 겪고 있고, 통합신당준비위원회에서는 한국당과 나머지 통합 주체가 어떤 비율로 신당 지도부를 구성할지가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