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표준 공시지가 6.33% ↑…“대도시 상승률 더 높다”
입력 2020.02.12 (17:19) 수정 2020.02.12 (17:2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땅값을 산정할 때 기준이 되는 표준지 공시지가가 오늘 공개됐습니다.

지난해보다 상승 폭이 조금 줄긴 했지만 서울 등 대도시의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번 정부 들어 큰 폭으로 뛰고 있는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에 대한 공시지가가 나왔습니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6.33%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9.42%보다 3%포인트가량 내려갔지만, 최근 몇 년 사이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편입니다.

[신광호/국토교통부 부동산평가과장 : "작년에 비해서는 다소 낮아졌으나 최근 10년 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해당하고, 19년 1월 1일자 공시 기준에 비해서 시세 변동분이 작았고..."]

서울은 7% 올라 전국 지역 중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광주와 대구도 각각 7.6%, 6.8%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는 강남구와 성동구가 10% 이상 올랐고, 동작구와 송파구, 서초구 순으로 상승 폭이 컸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서울 명동의 네이처 리퍼블릭 부지는 지난해보다 1㎡에 천6백만 원이 오른 1억 9천9백만 원을 기록했습니다.

서울 강남의 현대차 부지도 지난해보다 14.64% 오른 6천5백만 원이었습니다.

각종 조세 지표가 되는 공시지가가 많이 오른 곳들은 보유세 부담도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의 시세 반영률은 65.5%로 지난해보다 0.7%포인트 높아졌습니다.

국토부는 시세 반영률을 70%까지 올리기 위한 계획을 올해 마련할 계획입니다.

표준지 공시지가를 토대로 산정되는 전국 3,300여만 필지의 공시지가는 5월 말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전국 표준 공시지가 6.33% ↑…“대도시 상승률 더 높다”
    • 입력 2020-02-12 17:20:02
    • 수정2020-02-12 17:25:44
    뉴스 5
[앵커]

전국 땅값을 산정할 때 기준이 되는 표준지 공시지가가 오늘 공개됐습니다.

지난해보다 상승 폭이 조금 줄긴 했지만 서울 등 대도시의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번 정부 들어 큰 폭으로 뛰고 있는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에 대한 공시지가가 나왔습니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6.33%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9.42%보다 3%포인트가량 내려갔지만, 최근 몇 년 사이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편입니다.

[신광호/국토교통부 부동산평가과장 : "작년에 비해서는 다소 낮아졌으나 최근 10년 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해당하고, 19년 1월 1일자 공시 기준에 비해서 시세 변동분이 작았고..."]

서울은 7% 올라 전국 지역 중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광주와 대구도 각각 7.6%, 6.8%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는 강남구와 성동구가 10% 이상 올랐고, 동작구와 송파구, 서초구 순으로 상승 폭이 컸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서울 명동의 네이처 리퍼블릭 부지는 지난해보다 1㎡에 천6백만 원이 오른 1억 9천9백만 원을 기록했습니다.

서울 강남의 현대차 부지도 지난해보다 14.64% 오른 6천5백만 원이었습니다.

각종 조세 지표가 되는 공시지가가 많이 오른 곳들은 보유세 부담도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의 시세 반영률은 65.5%로 지난해보다 0.7%포인트 높아졌습니다.

국토부는 시세 반영률을 70%까지 올리기 위한 계획을 올해 마련할 계획입니다.

표준지 공시지가를 토대로 산정되는 전국 3,300여만 필지의 공시지가는 5월 말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