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독일 ‘코로나19’ 확진자 2명 늘어 모두 16명
입력 2020.02.12 (18:50) 수정 2020.02.12 (19:55) 국제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이 추가돼 모두 16명으로 늘었습니다.

12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바이에른주(州) 보건 당국은 새 확진자들이 자동차 장비업체 베바스토 직원들의 감염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베바스토 직원들은 지난달 27일 중국 상하이 지사에서 본사로 출장 온 중국인 직원과 함께 교육 연수를 받았다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이 중국인 직원은 우한 출신의 부모와 접촉한 뒤 독일로 출장을 왔으며, 출장 중 해열제를 복용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베바스토 직원들의 자녀와 부인 등 가족 일부도 감염됐습니다.

베바스토 직원과 가족 감염자는 총 14명입니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나머지 2명은 코로나19 발병지인 중국 우한에서 독일 군용기를 타고 지난 1일 귀국한 독일 시민입니다.

이와 함께 지난 10일 우한에서 추가로 군용기를 타고 베를린에 도착한 독일 시민 20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 잠복기인 2주간 베를린 쾨페니크 지역의 독일 적십자 병원에서 격리 조처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독일 ‘코로나19’ 확진자 2명 늘어 모두 16명
    • 입력 2020-02-12 18:50:56
    • 수정2020-02-12 19:55:03
    국제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이 추가돼 모두 16명으로 늘었습니다.

12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바이에른주(州) 보건 당국은 새 확진자들이 자동차 장비업체 베바스토 직원들의 감염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베바스토 직원들은 지난달 27일 중국 상하이 지사에서 본사로 출장 온 중국인 직원과 함께 교육 연수를 받았다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이 중국인 직원은 우한 출신의 부모와 접촉한 뒤 독일로 출장을 왔으며, 출장 중 해열제를 복용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베바스토 직원들의 자녀와 부인 등 가족 일부도 감염됐습니다.

베바스토 직원과 가족 감염자는 총 14명입니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나머지 2명은 코로나19 발병지인 중국 우한에서 독일 군용기를 타고 지난 1일 귀국한 독일 시민입니다.

이와 함께 지난 10일 우한에서 추가로 군용기를 타고 베를린에 도착한 독일 시민 20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 잠복기인 2주간 베를린 쾨페니크 지역의 독일 적십자 병원에서 격리 조처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