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순천 모 종합병원 몰카' 1심보다 무거운 징역 1년
입력 2020.02.12 (20:38) 순천
광주지법 형사2부는
병원 탈의실에서
여직원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39살 A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의 징역 10개월보다 무거운
징역 1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40시간 등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 가운데 1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점 등을 고려할 때
1심의 형이 다소 가볍다고 판단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순천의 한 종합병원에서
여직원들을 촬영하는 등 2017년부터 2년 동안
엘리베이터 등에서 3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끝)
  • '순천 모 종합병원 몰카' 1심보다 무거운 징역 1년
    • 입력 2020-02-12 20:38:13
    순천
광주지법 형사2부는
병원 탈의실에서
여직원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39살 A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의 징역 10개월보다 무거운
징역 1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40시간 등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 가운데 1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점 등을 고려할 때
1심의 형이 다소 가볍다고 판단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순천의 한 종합병원에서
여직원들을 촬영하는 등 2017년부터 2년 동안
엘리베이터 등에서 3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