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은 '서유광역시'? 아파트값도 동서 양극화
입력 2020.02.12 (21:54) 수정 2020.02.13 (03:5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해 고공행진한
대전의 아파트 가격이
올해도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신도심
고가 아파트의 상승이 가팔라
서구와 유성구를 합친 이른바
'서유광역시'란 비유까지 등장할 정도로
동서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분석입니다.

이수복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전의 대표 아파트로 꼽히는
둔산동 크로바 아파틉니다.

지난해 12월
최대평수인 164제곱미터가
17억 원에 거래됐습니다.

[인터뷰]
아파트 주민
"사실은 환영할 만 하죠. 역지사지로 기자분 입장이라면 '오르는 것 싫어'라고 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어요?"

하지만
원도심 주민들에겐
다른 세상 이야기입니다.

크로바아파트와
비슷한 시기에 지어진
한 아파트의 최근 거래 가격은
125제곱미터 기준 2억 천만 원.

지난해 1월,
2억 2천 4백만 원보다
오히려 천4백만 원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김달형 / 대전시 법동
"억울하다고 해야 하나?
굉장히 허탈하고 소외감을 느끼는 거죠."

실제 통계를 봐도
대전 지역 하위 20% 아파트 평균가격이
1년간 500만 원 오르는 동안
상위 20%는 1억 2천 만원 올라
격차가 24배에 달했습니다.


아파트값의 양극화 정도를 나타내는
5분위 배율도 4.9로 뛰어올라
서울보다 양극화 정도가
더 심했습니다.


이 같은 양극화에
서구와 유성구의 앞글자를 따
'서유 광역시'란 비유마저
등장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양극화와 함께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이 규제를 적용하기가
부담스러울 거란 전망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유석 / 대전과학기술대 금융부동산학과 교수
"아무래도 당에서 표를 얻기 위해 부동산 규제를 비규제지역, 규제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규제할 가능성은 총선전까진 어려울 것 같고요."

부동산 광풍이 지난 뒤에도
규제 무풍지대인 대전의 아파트값이
이상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









































































































































































 
  • 대전은 '서유광역시'? 아파트값도 동서 양극화
    • 입력 2020-02-12 21:54:51
    • 수정2020-02-13 03:55:02
    뉴스9(대전)
[앵커멘트]
지난해 고공행진한
대전의 아파트 가격이
올해도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신도심
고가 아파트의 상승이 가팔라
서구와 유성구를 합친 이른바
'서유광역시'란 비유까지 등장할 정도로
동서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분석입니다.

이수복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전의 대표 아파트로 꼽히는
둔산동 크로바 아파틉니다.

지난해 12월
최대평수인 164제곱미터가
17억 원에 거래됐습니다.

[인터뷰]
아파트 주민
"사실은 환영할 만 하죠. 역지사지로 기자분 입장이라면 '오르는 것 싫어'라고 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어요?"

하지만
원도심 주민들에겐
다른 세상 이야기입니다.

크로바아파트와
비슷한 시기에 지어진
한 아파트의 최근 거래 가격은
125제곱미터 기준 2억 천만 원.

지난해 1월,
2억 2천 4백만 원보다
오히려 천4백만 원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김달형 / 대전시 법동
"억울하다고 해야 하나?
굉장히 허탈하고 소외감을 느끼는 거죠."

실제 통계를 봐도
대전 지역 하위 20% 아파트 평균가격이
1년간 500만 원 오르는 동안
상위 20%는 1억 2천 만원 올라
격차가 24배에 달했습니다.


아파트값의 양극화 정도를 나타내는
5분위 배율도 4.9로 뛰어올라
서울보다 양극화 정도가
더 심했습니다.


이 같은 양극화에
서구와 유성구의 앞글자를 따
'서유 광역시'란 비유마저
등장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양극화와 함께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이 규제를 적용하기가
부담스러울 거란 전망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유석 / 대전과학기술대 금융부동산학과 교수
"아무래도 당에서 표를 얻기 위해 부동산 규제를 비규제지역, 규제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규제할 가능성은 총선전까진 어려울 것 같고요."

부동산 광풍이 지난 뒤에도
규제 무풍지대인 대전의 아파트값이
이상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