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탁구 지도자-선수 갈등, 선수만 잘못?
입력 2020.02.12 (21:55) 수정 2020.02.12 (22: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남규 전 여자탁구 대표팀 감독은 지난해 12월 지도 방식을 놓고 에이스 전지희와 갈등을 빚다가 돌연 사퇴했습니다.

오늘 진상 규명을 위한 공정위원회가 열렸는데 선수만 징계를 받았고 정작 의혹은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남규 감독과 전지희의 갈등 공방은 처음 상황과 180도 달라졌습니다.

유남규 감독의 지도 방식이 강압적이라며 반발했던 전지희는 어제 유 감독을 찾아가 사과했습니다.

[전지희/포스코에너지 : "제가 오해하는 부분이 조금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어제 유남규 감독님께 사과드렸습니다."]

지난해 12월 자진 사퇴하고 대표팀을 떠났던 유남규 감독은 그때의 결정이 후회된다고도 말했습니다.

[유남규/전 여자탁구 대표팀 감독 : "제가 정신을 차리고 생각해보니 왜 이렇게 대표팀 감독을 빨리 사퇴했을까 궁금했습니다."]

진상규명을 위해 열린 탁구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전지희에게 품위 손상이라는 이유를 들어 견책 징계를 내렸습니다.

감독과의 대화를 몰래 녹취했다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전지희가 당시 협회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일부 부적절한 언행도 확인됐습니다.

[이장호/대한탁구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위원장 : "부적절한 언행이 있었습니다. 전지희 선수 개인을 향한 것이라기보다는 말하는 과정에서 비유를 들 때 (약간 부적절한 언사가 있었습니다)."]

몰래 녹취한 선수만 징계한 셈인데 공정위는 유 감독은 이미 사퇴했기에 징계 대상이 아닌 참고인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제가 됐던 지도 방식에 대한 논의 없이 전지희의 항명 사태로 일단락한 것입니다.

지도자와 선수의 갈등으로 감독이 자진 사퇴한 석연치 않은 상황.

궁금증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여자탁구 지도자-선수 갈등, 선수만 잘못?
    • 입력 2020-02-12 21:57:07
    • 수정2020-02-12 22:23:47
    뉴스 9
[앵커]

유남규 전 여자탁구 대표팀 감독은 지난해 12월 지도 방식을 놓고 에이스 전지희와 갈등을 빚다가 돌연 사퇴했습니다.

오늘 진상 규명을 위한 공정위원회가 열렸는데 선수만 징계를 받았고 정작 의혹은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남규 감독과 전지희의 갈등 공방은 처음 상황과 180도 달라졌습니다.

유남규 감독의 지도 방식이 강압적이라며 반발했던 전지희는 어제 유 감독을 찾아가 사과했습니다.

[전지희/포스코에너지 : "제가 오해하는 부분이 조금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어제 유남규 감독님께 사과드렸습니다."]

지난해 12월 자진 사퇴하고 대표팀을 떠났던 유남규 감독은 그때의 결정이 후회된다고도 말했습니다.

[유남규/전 여자탁구 대표팀 감독 : "제가 정신을 차리고 생각해보니 왜 이렇게 대표팀 감독을 빨리 사퇴했을까 궁금했습니다."]

진상규명을 위해 열린 탁구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전지희에게 품위 손상이라는 이유를 들어 견책 징계를 내렸습니다.

감독과의 대화를 몰래 녹취했다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전지희가 당시 협회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일부 부적절한 언행도 확인됐습니다.

[이장호/대한탁구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위원장 : "부적절한 언행이 있었습니다. 전지희 선수 개인을 향한 것이라기보다는 말하는 과정에서 비유를 들 때 (약간 부적절한 언사가 있었습니다)."]

몰래 녹취한 선수만 징계한 셈인데 공정위는 유 감독은 이미 사퇴했기에 징계 대상이 아닌 참고인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제가 됐던 지도 방식에 대한 논의 없이 전지희의 항명 사태로 일단락한 것입니다.

지도자와 선수의 갈등으로 감독이 자진 사퇴한 석연치 않은 상황.

궁금증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