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오늘 퇴원…“심각한 질병 아닌 듯”
입력 2020.02.12 (22:2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 치료를 받아 온 확진환자 3명이 오늘 퇴원했습니다.

3번째, 8번째, 17번째 환자가 격리해제된 건데요,

17번째 환자는 퇴원하면서 "겪어보니까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17번째 확진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습니다.

입원 1주일 만으로 이 환자는 퇴원하면서 간단히 소감을 밝혔습니다.

[17번째 환자 : "겪어 보니까 생각보다 그렇게 엄청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습니다. 독한 독감의 느낌으로 치료를 금방 끝내서 완쾌해서 퇴원하실 수 있는 이런 병인 것 같습니다."]

올해 38살로 싱가포르 방문 후 지난 5일 격리된 이 환자는 입원 전 사나흘간은 고열과 몸살, 폐렴 증상이 있었지만, 입원 다음날부터 상태가 호전됐습니다.

의료진은 항바이러스제는 투여하지 않았고 폐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조치만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유민/명지병원/17번째 환자 주치의 : "혹시 모를 폐렴에 대해서는 경험적인 치료, 대증치료제만 투여를 한 상태입니다. 따로 호소하는 증상도 없었기 때문에 현재는 들어가는 약이 없었습니다. 최근 며칠 동안은..."]

우한에서 귀국했던 54살 남성, 3번째 확진 환자도 입원 17일만에 같은 병원에서 퇴원했습니다.

3번째 환자에게는 1번째, 2번째 환자에게도 썼던 에이즈치료제, 칼레트라가 사용됐습니다.

[이왕준/명지병원 이사장 : "고위험군 환자에 있어서는 초기부터 에이즈 치료제를 항바이러스 제제로 먼저 사용할 것을 권장할 수 있게끔 저희가 지금 검토하고 있습니다."]

전북 익산 원광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온 8번째 환자, 62살 여성도 확진 12일 만에 퇴원했습니다.

이로써,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한 국내 완치자의 수는 모두 7명으로 늘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자막뉴스]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오늘 퇴원…“심각한 질병 아닌 듯”
    • 입력 2020-02-12 22:23:17
    자막뉴스
[앵커]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 치료를 받아 온 확진환자 3명이 오늘 퇴원했습니다.

3번째, 8번째, 17번째 환자가 격리해제된 건데요,

17번째 환자는 퇴원하면서 "겪어보니까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17번째 확진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습니다.

입원 1주일 만으로 이 환자는 퇴원하면서 간단히 소감을 밝혔습니다.

[17번째 환자 : "겪어 보니까 생각보다 그렇게 엄청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습니다. 독한 독감의 느낌으로 치료를 금방 끝내서 완쾌해서 퇴원하실 수 있는 이런 병인 것 같습니다."]

올해 38살로 싱가포르 방문 후 지난 5일 격리된 이 환자는 입원 전 사나흘간은 고열과 몸살, 폐렴 증상이 있었지만, 입원 다음날부터 상태가 호전됐습니다.

의료진은 항바이러스제는 투여하지 않았고 폐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조치만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유민/명지병원/17번째 환자 주치의 : "혹시 모를 폐렴에 대해서는 경험적인 치료, 대증치료제만 투여를 한 상태입니다. 따로 호소하는 증상도 없었기 때문에 현재는 들어가는 약이 없었습니다. 최근 며칠 동안은..."]

우한에서 귀국했던 54살 남성, 3번째 확진 환자도 입원 17일만에 같은 병원에서 퇴원했습니다.

3번째 환자에게는 1번째, 2번째 환자에게도 썼던 에이즈치료제, 칼레트라가 사용됐습니다.

[이왕준/명지병원 이사장 : "고위험군 환자에 있어서는 초기부터 에이즈 치료제를 항바이러스 제제로 먼저 사용할 것을 권장할 수 있게끔 저희가 지금 검토하고 있습니다."]

전북 익산 원광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온 8번째 환자, 62살 여성도 확진 12일 만에 퇴원했습니다.

이로써,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한 국내 완치자의 수는 모두 7명으로 늘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