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3차 전세기, 교민·중국가족 147명 이송
입력 2020.02.12 (23:37) 뉴스7(전주)
[앵커멘트]

중국 우한에 남은 우리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을 태운

정부 3차 전세기가

오늘 오전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발열 등 증상을 보이는

교민과 가족 등 7명이

국립 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교민들은

경기도 이천에 마련된

임시 생활 시설로 들어갔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은

우리 교민을 이송하기 위한

3차 전세기가

오늘 새벽 6시 25분쯤

김포공항에 도착했습니다.



3차 전세기에는

한국인 79명과

홍콩인 한 명을 포함한 중국인 67명,

한국인의 배우자인 미국인 한 명 등

총 147명이 탑승했습니다.



정부는 당초

170여 명이 탑승을 희망했지만,

교통편을 구하지 못했거나

신분증을 준비하지 못하는 등의 이유로

일부 교민이 귀국을 포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중국 검역 과정에서

한 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그 배우자까지 귀국을 포기해

2명이 탑승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출발 직전과

국내 도착 이후 우리 검역 과정에서는

5명에게서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이 발견 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유증상자 2명의 자녀인

11살 어린이와 15개월 유아는

증상은 없지만

부모와 떨어질 수 없어

병원으로 함께 옮겨졌는데,

안전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나머지 탑승객들은

귀국 즉시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에 마련된

임시 생활 시설로 이동했으며,

앞으로 14일 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됩니다.



정부는

오늘까지 세 차례 전세기를 통해

우리 교민과 가족 모두 848명을

국내로 데려왔습니다.



우한을 포함한 중국 후베이성에는

백여 명 정도의 교민이

남아있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정부 3차 전세기, 교민·중국가족 147명 이송
    • 입력 2020-02-12 23:37:51
    뉴스7(전주)
[앵커멘트]

중국 우한에 남은 우리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을 태운

정부 3차 전세기가

오늘 오전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발열 등 증상을 보이는

교민과 가족 등 7명이

국립 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교민들은

경기도 이천에 마련된

임시 생활 시설로 들어갔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은

우리 교민을 이송하기 위한

3차 전세기가

오늘 새벽 6시 25분쯤

김포공항에 도착했습니다.



3차 전세기에는

한국인 79명과

홍콩인 한 명을 포함한 중국인 67명,

한국인의 배우자인 미국인 한 명 등

총 147명이 탑승했습니다.



정부는 당초

170여 명이 탑승을 희망했지만,

교통편을 구하지 못했거나

신분증을 준비하지 못하는 등의 이유로

일부 교민이 귀국을 포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중국 검역 과정에서

한 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그 배우자까지 귀국을 포기해

2명이 탑승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출발 직전과

국내 도착 이후 우리 검역 과정에서는

5명에게서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이 발견 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유증상자 2명의 자녀인

11살 어린이와 15개월 유아는

증상은 없지만

부모와 떨어질 수 없어

병원으로 함께 옮겨졌는데,

안전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나머지 탑승객들은

귀국 즉시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에 마련된

임시 생활 시설로 이동했으며,

앞으로 14일 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됩니다.



정부는

오늘까지 세 차례 전세기를 통해

우리 교민과 가족 모두 848명을

국내로 데려왔습니다.



우한을 포함한 중국 후베이성에는

백여 명 정도의 교민이

남아있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