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센텀2지구 개발 속도 … "오 시장 고발"
입력 2020.02.12 (23:59) 수정 2020.02.13 (15:04)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부산시가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 개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풍산공장 이전과 그린벨트 해제 등 관련 절차를 서둘러 밟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센텀2지구 개발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시민대책위원회가 오거돈 시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시는 최근 공장 이전 후보지 3곳을 선정해 풍산에 전달했습니다.

풍산 측은 3곳의 후보지가 적합한지, 자체 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공장 이전지가 최종 결정되면 부산시는 그동안 4차례 보류된 국토교통부의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다시 받아야 합니다.

[인터뷰] 조용규/부산시 산업입지과장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나면 주민 동의나 산업단지 지정 등 관련 법 절차에 따라서 진행을 해 나갈 계획입니다."

부산시가 첨단산업단지 조성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시민대책위원회는 12일, 오거돈 시장과 국방부 장관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감사원 감사에서 풍산이 '군수산업을 하지 않으면 땅 소유권은 국방부로 넘겨야 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는데도 부산시가 땅 소유권에 관한 확인 없이 개발을 강행한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노정현/센텀2지구 시민대책위원회
"국가에 반환해야 될 국유재산을 무단으로 활용하여 사익을 편취하려는 풍산의 부당한 행위를 방조하고 있고, 소중한 시민 혈세 수천억 원을 낭비하는 것입니다."

계약 당사자인 국방부는 풍산 땅 환수 여부에 대해 신중한 입장입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전력 공백이 없도록 하는 게 가장 우선이며, 공장 이전지가 확정되면 감사원 답변과 법률 검토를 반영해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대책위원회는 풍산공장 이전과 관련해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밝혀 개발을 둘러싼 잡음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센텀2지구 개발 속도 … "오 시장 고발"
    • 입력 2020-02-12 23:59:48
    • 수정2020-02-13 15:04:30
    뉴스9(부산)
[앵커멘트]
부산시가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 개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풍산공장 이전과 그린벨트 해제 등 관련 절차를 서둘러 밟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센텀2지구 개발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시민대책위원회가 오거돈 시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시는 최근 공장 이전 후보지 3곳을 선정해 풍산에 전달했습니다.

풍산 측은 3곳의 후보지가 적합한지, 자체 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공장 이전지가 최종 결정되면 부산시는 그동안 4차례 보류된 국토교통부의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다시 받아야 합니다.

[인터뷰] 조용규/부산시 산업입지과장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나면 주민 동의나 산업단지 지정 등 관련 법 절차에 따라서 진행을 해 나갈 계획입니다."

부산시가 첨단산업단지 조성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시민대책위원회는 12일, 오거돈 시장과 국방부 장관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감사원 감사에서 풍산이 '군수산업을 하지 않으면 땅 소유권은 국방부로 넘겨야 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는데도 부산시가 땅 소유권에 관한 확인 없이 개발을 강행한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노정현/센텀2지구 시민대책위원회
"국가에 반환해야 될 국유재산을 무단으로 활용하여 사익을 편취하려는 풍산의 부당한 행위를 방조하고 있고, 소중한 시민 혈세 수천억 원을 낭비하는 것입니다."

계약 당사자인 국방부는 풍산 땅 환수 여부에 대해 신중한 입장입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전력 공백이 없도록 하는 게 가장 우선이며, 공장 이전지가 확정되면 감사원 답변과 법률 검토를 반영해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대책위원회는 풍산공장 이전과 관련해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밝혀 개발을 둘러싼 잡음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