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봇랜드⑬> 민간사업자 포기…비상 운영
입력 2020.02.12 (18:10) 수정 2020.02.13 (10:26)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50억 원
채무불이행 사태를 빚은
마산 로봇랜드 민간사업자가
결국, 테마파크 운영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경상남도와 재단 등이
비상 운영에 나섰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가
한둘이 아닙니다.
민간사업자는
천억 원대의 투자금을 돌려달라며
법적 분쟁까지 예고하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문을 연
마산 로봇랜드 테마파크.
5개월 누적 입장객 13만 4천 명,
한 달 평균 2만 6,800명으로
최소 유지 인원의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매달 4억 7천만 원의
손실이 나고 있습니다.

개장 두 달여 만에
민간사업자가
50억 원을 상환하지 않아
채무불이행 사태를 빚었고,

2단계 사업도 불투명해지면서
경상남도가 지난달부터
특별감사를 시작했습니다.

결국, 민간사업자는 지난 7일
더 이상 테마파크를 운영 못 하겠다고
경상남도 등에 통보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실시협약 해지를 통보한 데 이어
테마파크 운영 중단과 함께
운영권도 반납한 겁니다.
경상남도와 창원시, 로봇랜드
재단은 서울랜드서비스에 테마파크를 맡겨
당분간 비상운영 체제로
새 운영자를 공모하기로 했습니다.

테마파크 운영을 중단하면
입점 업주의 손실과 노동자의 실직사태에
관람객을 다시 모으기도
어렵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여기다 아직 착수하지 않은
호텔과 콘도 등 2단계 사업과
로봇 연구단지 등도 차질이 우려됩니다.

[인터뷰]이미화/경남도청 전략산업과장
"편의시설과 접근성을 개선해 볼거리를 만듭니다. 경남도민들이 로봇랜드를 많이 이용하는 것이 해결의 방법입니다."

국비 560억 원에 경상남도비
천억 원, 창원시비 천백억 원 등
1단계 사업에만 3천660억 원이 투입된
마산로봇랜드.

민간사업자는
채무불이행 사태의 귀책이 행정에 있다며
경상남도와 창원시에
천억 원대 투자금을 돌려 달라는
법적 분쟁까지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천현수입니다.
  • 로봇랜드⑬> 민간사업자 포기…비상 운영
    • 입력 2020-02-13 00:42:41
    • 수정2020-02-13 10:26:15
    뉴스9(창원)
[앵커멘트]
50억 원
채무불이행 사태를 빚은
마산 로봇랜드 민간사업자가
결국, 테마파크 운영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경상남도와 재단 등이
비상 운영에 나섰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가
한둘이 아닙니다.
민간사업자는
천억 원대의 투자금을 돌려달라며
법적 분쟁까지 예고하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문을 연
마산 로봇랜드 테마파크.
5개월 누적 입장객 13만 4천 명,
한 달 평균 2만 6,800명으로
최소 유지 인원의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매달 4억 7천만 원의
손실이 나고 있습니다.

개장 두 달여 만에
민간사업자가
50억 원을 상환하지 않아
채무불이행 사태를 빚었고,

2단계 사업도 불투명해지면서
경상남도가 지난달부터
특별감사를 시작했습니다.

결국, 민간사업자는 지난 7일
더 이상 테마파크를 운영 못 하겠다고
경상남도 등에 통보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실시협약 해지를 통보한 데 이어
테마파크 운영 중단과 함께
운영권도 반납한 겁니다.
경상남도와 창원시, 로봇랜드
재단은 서울랜드서비스에 테마파크를 맡겨
당분간 비상운영 체제로
새 운영자를 공모하기로 했습니다.

테마파크 운영을 중단하면
입점 업주의 손실과 노동자의 실직사태에
관람객을 다시 모으기도
어렵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여기다 아직 착수하지 않은
호텔과 콘도 등 2단계 사업과
로봇 연구단지 등도 차질이 우려됩니다.

[인터뷰]이미화/경남도청 전략산업과장
"편의시설과 접근성을 개선해 볼거리를 만듭니다. 경남도민들이 로봇랜드를 많이 이용하는 것이 해결의 방법입니다."

국비 560억 원에 경상남도비
천억 원, 창원시비 천백억 원 등
1단계 사업에만 3천660억 원이 투입된
마산로봇랜드.

민간사업자는
채무불이행 사태의 귀책이 행정에 있다며
경상남도와 창원시에
천억 원대 투자금을 돌려 달라는
법적 분쟁까지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천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