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산시장 아닌 실험실에서 유출 가능성”
입력 2020.02.16 (16:33) 수정 2020.02.16 (16:34) 국제
코로나19의 바이러스가 지금까지 알려진 대로 중국 우한의 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의 실험실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16일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해당 바이러스는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동안 중국 당국은 바이러스의 발원지로 화난 수산시장을 지목해왔습니다.

이곳은 이름은 수산시장이지만 시장 내 깊숙한 곳에서는 뱀 등 각종 야생동물을 도살해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한시 질병통제센터는 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으며, 우한에서 의료진들이 최초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병원 인근에 자리해 있습니다.

연구진은 이 센터가 연구를 위해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박쥐 605마리를 포함해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실험실에 보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던 중 한 연구원이 박쥐로부터 공격받았으며, 박쥐의 피가 그의 살에 닿았다고 이들은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원은 박쥐들이 자신에게 용변을 본 뒤 총 28일간 자가격리조치에 들어갔다고 이들은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유출돼 일부가 초기 환자들을 오염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향후 연구에서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다"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5일 밤 12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만8천500명이며 사망자는 천665명으로 집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산시장 아닌 실험실에서 유출 가능성”
    • 입력 2020-02-16 16:33:25
    • 수정2020-02-16 16:34:36
    국제
코로나19의 바이러스가 지금까지 알려진 대로 중국 우한의 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의 실험실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16일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해당 바이러스는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동안 중국 당국은 바이러스의 발원지로 화난 수산시장을 지목해왔습니다.

이곳은 이름은 수산시장이지만 시장 내 깊숙한 곳에서는 뱀 등 각종 야생동물을 도살해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한시 질병통제센터는 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으며, 우한에서 의료진들이 최초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병원 인근에 자리해 있습니다.

연구진은 이 센터가 연구를 위해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박쥐 605마리를 포함해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실험실에 보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던 중 한 연구원이 박쥐로부터 공격받았으며, 박쥐의 피가 그의 살에 닿았다고 이들은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원은 박쥐들이 자신에게 용변을 본 뒤 총 28일간 자가격리조치에 들어갔다고 이들은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유출돼 일부가 초기 환자들을 오염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향후 연구에서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다"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5일 밤 12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만8천500명이며 사망자는 천665명으로 집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