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전국은] 재활용 높여라! 투명 페트병 따로 수거
입력 2020.02.17 (06:54) 수정 2020.02.17 (08: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투명한 페트병은 섬유 소재로 재활용할 수 있는 귀한 자원이지만, 다른 쓰레기들과 한꺼번에 버려져 재활용이 어려웠는데요.

이달부터 경남 김해 등 전국 5개 지자체에서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사업이 시작됐습니다.

하반기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차주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활용 선별장에서 작업자들이 일일이 투명 페트병을 골라냅니다.

대부분 상표가 그대로 붙은 채 다른 쓰레기들과 뒤섞여 있습니다.

투명 페트병은 섬유 소재 등으로 재활용 가치가 크지만 선별하는 데 비용이 많이 들어갑니다.

[김진춘/재활용품 선별장 대표 : "분리하는 데 시간, 노동, 금전, 다 추가되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투명한 페트병과 다른 페트병을) 합해서 낮은 단가로 팔았죠. 저품질이죠."]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사업이 이달부터 서울과 경남 김해, 제주 등 5곳에서 시작됐습니다.

아파트는 물론 주택가에도 수거함이 설치되고 있습니다.

상표를 미리 떼어내는 건 필숩니다.

[곽미숙/경남 김해시 외동 : "번거롭고 불편한데 지금은 숙달돼서 잘 되고 있습니다. 집에서 분리 잘해서 나오면 재산이 되고 환경 오염도 줄고."]

한 해 국내에서 생산되는 페트병 29만여 톤 가운데, 섬유 소재 등 고품질로 재활용되는 경우는 10% 수준.

이렇다 보니 오히려 해외에서 페트병 재생 원료를 한해 2만여 톤 수입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하반기부터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경노/환경부 자원재활용과 : "하반기부터 전국에 있는 공동주택부터 의무화하고 단계적으로 단독주택 지역과 상가 지역으로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 맥주를 제외한 나머지 음료는 유색 페트병 생산이 금지되는 등 재활용률을 높이려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지금 전국은] 재활용 높여라! 투명 페트병 따로 수거
    • 입력 2020-02-17 07:08:31
    • 수정2020-02-17 08:07:23
    뉴스광장 1부
[앵커]

투명한 페트병은 섬유 소재로 재활용할 수 있는 귀한 자원이지만, 다른 쓰레기들과 한꺼번에 버려져 재활용이 어려웠는데요.

이달부터 경남 김해 등 전국 5개 지자체에서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사업이 시작됐습니다.

하반기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차주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활용 선별장에서 작업자들이 일일이 투명 페트병을 골라냅니다.

대부분 상표가 그대로 붙은 채 다른 쓰레기들과 뒤섞여 있습니다.

투명 페트병은 섬유 소재 등으로 재활용 가치가 크지만 선별하는 데 비용이 많이 들어갑니다.

[김진춘/재활용품 선별장 대표 : "분리하는 데 시간, 노동, 금전, 다 추가되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투명한 페트병과 다른 페트병을) 합해서 낮은 단가로 팔았죠. 저품질이죠."]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사업이 이달부터 서울과 경남 김해, 제주 등 5곳에서 시작됐습니다.

아파트는 물론 주택가에도 수거함이 설치되고 있습니다.

상표를 미리 떼어내는 건 필숩니다.

[곽미숙/경남 김해시 외동 : "번거롭고 불편한데 지금은 숙달돼서 잘 되고 있습니다. 집에서 분리 잘해서 나오면 재산이 되고 환경 오염도 줄고."]

한 해 국내에서 생산되는 페트병 29만여 톤 가운데, 섬유 소재 등 고품질로 재활용되는 경우는 10% 수준.

이렇다 보니 오히려 해외에서 페트병 재생 원료를 한해 2만여 톤 수입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하반기부터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경노/환경부 자원재활용과 : "하반기부터 전국에 있는 공동주택부터 의무화하고 단계적으로 단독주택 지역과 상가 지역으로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 맥주를 제외한 나머지 음료는 유색 페트병 생산이 금지되는 등 재활용률을 높이려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