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中 최고 지도부 향하는 ‘코로나19’ 책임론…바이러스 유출설도 제기
입력 2020.02.17 (09:38)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공산당 이론지 '치우스'에 본인이 이 사태를 어떻게 챙겨왔는지를 스스로 밝혔습니다.

지난달 7일, 처음으로 방제작업을 요구했고, 지난달 20일 부턴 세 차례 연속, 후베이성을 통제할 것을 요청하는 등 빠짐없이 이 문제를 챙겨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책임 회피론을 잠재우기 위한 의도로 보여집니다.

그런데 지난달 7일이면, 이번 사태의 핵심인 "사람 간 전염은 없다"며 중국 당국이 발뺌을 할 때 입니다.

때문에 이를 두고 미국의 한 매체는 시 주석 의도와 달리, 오히려 초기에 충분히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시 주석이 구체적으로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에 대한 의문도 증폭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와중에 홍콩 명보 등 외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화난 시장이 아닌, 우한 질병통제센터 실험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화난이공대 연구진이 한 학술 사이트에 올린 논문을 전한 것으로, 연구진은 "바이러스가 화난시장에서 280미터 떨어진 실험실에서 유출돼, 초기 환자들이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면서 "확실한 증거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태가 중국판 체르노빌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이 논문은 새로운 논란을 부를 것으로 보입니다.

우한과 후베이를 포함한 중국 전역의 중증환자가 줄어들고 있어서, 이후 사망자가 감소할 거라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현재까지 중국의 코로나19 환자는 7만여 명, 사망자도 1,700명에 육박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 [자막뉴스] 中 최고 지도부 향하는 ‘코로나19’ 책임론…바이러스 유출설도 제기
    • 입력 2020-02-17 09:38:55
    자막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공산당 이론지 '치우스'에 본인이 이 사태를 어떻게 챙겨왔는지를 스스로 밝혔습니다.

지난달 7일, 처음으로 방제작업을 요구했고, 지난달 20일 부턴 세 차례 연속, 후베이성을 통제할 것을 요청하는 등 빠짐없이 이 문제를 챙겨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책임 회피론을 잠재우기 위한 의도로 보여집니다.

그런데 지난달 7일이면, 이번 사태의 핵심인 "사람 간 전염은 없다"며 중국 당국이 발뺌을 할 때 입니다.

때문에 이를 두고 미국의 한 매체는 시 주석 의도와 달리, 오히려 초기에 충분히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시 주석이 구체적으로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에 대한 의문도 증폭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와중에 홍콩 명보 등 외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화난 시장이 아닌, 우한 질병통제센터 실험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화난이공대 연구진이 한 학술 사이트에 올린 논문을 전한 것으로, 연구진은 "바이러스가 화난시장에서 280미터 떨어진 실험실에서 유출돼, 초기 환자들이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면서 "확실한 증거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태가 중국판 체르노빌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이 논문은 새로운 논란을 부를 것으로 보입니다.

우한과 후베이를 포함한 중국 전역의 중증환자가 줄어들고 있어서, 이후 사망자가 감소할 거라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현재까지 중국의 코로나19 환자는 7만여 명, 사망자도 1,700명에 육박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