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돌학교 투표조작 의혹’ 책임프로듀서 구속영장심사 출석
입력 2020.02.17 (10:48) 수정 2020.02.17 (10:53) 사회
케이블방송 엠넷(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이 구속영장심사에 출석했습니다.

프로그램 책임프로듀서(CP) 김 모 씨 등 2명은 오늘(17일) 오전 10시 반부터 임민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구속영장심사에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오전 9시쯤 취재진을 피해 법정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2017년 7월부터 두 달가량 방송된 아이돌학교 프로그램에서 시청자 유료 문자 투표수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엠넷의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의 시청자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해 안 모 프로듀서 등 제작진들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경찰은 이후 아이돌학교를 비롯한 엠넷의 아이돌 육성 및 오디션 프로그램 전반에 대해 수사를 확대해 왔습니다.
  • ‘아이돌학교 투표조작 의혹’ 책임프로듀서 구속영장심사 출석
    • 입력 2020-02-17 10:48:29
    • 수정2020-02-17 10:53:02
    사회
케이블방송 엠넷(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이 구속영장심사에 출석했습니다.

프로그램 책임프로듀서(CP) 김 모 씨 등 2명은 오늘(17일) 오전 10시 반부터 임민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구속영장심사에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오전 9시쯤 취재진을 피해 법정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2017년 7월부터 두 달가량 방송된 아이돌학교 프로그램에서 시청자 유료 문자 투표수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엠넷의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의 시청자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해 안 모 프로듀서 등 제작진들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경찰은 이후 아이돌학교를 비롯한 엠넷의 아이돌 육성 및 오디션 프로그램 전반에 대해 수사를 확대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