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관광·외식·항공 등 전방위 지원…“코로나19 여파 최소화”
입력 2020.02.17 (12:10) 수정 2020.02.18 (08: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여파에 시달리고 있는 관광, 항공 등의 업종에 대해 정부가 긴급 지원책을 내놨습니다.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하고, 세금 등의 납부 시기는 늦춰서 당장 쓰러지는 곳은 없도록 하자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늘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업종별 긴급 지원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대상 업종은 항공, 해운, 관광, 외식 등 4가집니다.

우선 항공업계, 특히 유동성 위기를 겪는 저비용항공사에 대해 최대 3천억 원 범위 안에서 정책금융기관의 자금을 지원합니다.

항공사가 운항하기로 한 노선의 운항 횟수와 시간을 제대로 채우지 못하더라도, 일정 기간 동안은 관련 권한을 회수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공항 시설사용료도 납부 기한을 3개월 미뤄줍니다.

해운업계에는 6백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을 새로 만들어 지원합니다.

또 직원들의 인건비를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활용해 지원하고, 항만 시설사용료와 여객터미널 임대료는 많게는 전액 깎아줍니다.

국내 관광, 외식업에 대해선 단기적인 경영 안정 지원과 수요 회복, 두 가지 측면에서 지원책을 제시했습니다.

중소 관광업체를 상대로 5백억 원 규모의 특별 융자를 무담보, 연 1% 금리로 빌려줍니다.

외식업체에 대해서는 기존에 100억 원인 육성자금 규모를 확대하고, 지원 금리도 0.5%p 낮춰 최고 연 2.5% 금리로 자금을 공급합니다.

숙박업체는 지방의회 의결을 거쳐 재산세를 깎아주도록 하고, 면세점은 특허수수료 납부 기한을 1년 연장해 나눠 낼 수 있게 합니다.

정부는 또 지역사랑 상품권 발행 규모 확대를 검토하고 외식, 소비 분위기 확대를 위한 각종 행사를 조기에 여는 한편, 주요 관광지 시설 현대화 작업도 앞당겨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정부, 관광·외식·항공 등 전방위 지원…“코로나19 여파 최소화”
    • 입력 2020-02-17 12:15:08
    • 수정2020-02-18 08:06:15
    뉴스 12
[앵커]

'코로나19' 여파에 시달리고 있는 관광, 항공 등의 업종에 대해 정부가 긴급 지원책을 내놨습니다.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하고, 세금 등의 납부 시기는 늦춰서 당장 쓰러지는 곳은 없도록 하자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늘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업종별 긴급 지원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대상 업종은 항공, 해운, 관광, 외식 등 4가집니다.

우선 항공업계, 특히 유동성 위기를 겪는 저비용항공사에 대해 최대 3천억 원 범위 안에서 정책금융기관의 자금을 지원합니다.

항공사가 운항하기로 한 노선의 운항 횟수와 시간을 제대로 채우지 못하더라도, 일정 기간 동안은 관련 권한을 회수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공항 시설사용료도 납부 기한을 3개월 미뤄줍니다.

해운업계에는 6백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을 새로 만들어 지원합니다.

또 직원들의 인건비를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활용해 지원하고, 항만 시설사용료와 여객터미널 임대료는 많게는 전액 깎아줍니다.

국내 관광, 외식업에 대해선 단기적인 경영 안정 지원과 수요 회복, 두 가지 측면에서 지원책을 제시했습니다.

중소 관광업체를 상대로 5백억 원 규모의 특별 융자를 무담보, 연 1% 금리로 빌려줍니다.

외식업체에 대해서는 기존에 100억 원인 육성자금 규모를 확대하고, 지원 금리도 0.5%p 낮춰 최고 연 2.5% 금리로 자금을 공급합니다.

숙박업체는 지방의회 의결을 거쳐 재산세를 깎아주도록 하고, 면세점은 특허수수료 납부 기한을 1년 연장해 나눠 낼 수 있게 합니다.

정부는 또 지역사랑 상품권 발행 규모 확대를 검토하고 외식, 소비 분위기 확대를 위한 각종 행사를 조기에 여는 한편, 주요 관광지 시설 현대화 작업도 앞당겨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