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갑 노동장관 “‘정년 이후 계속 고용’ 자율적 확산 지원”
입력 2020.02.17 (13:09) 수정 2020.02.17 (13:23) 사회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노동자가 정년 이후에도 계속 고용되도록 지원하는 일자리 사업 추진을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 정책점검회의를 열어 올해 업무보고와 관련해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여성과 5060 세대의 경제활동 참여를 늘려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히, 5060 세대의 정년 이후 계속 고용의 자율적 확산 및 재취업 지원을 위해 올해 신설되는 계속고용 장려금, 1천인 이상 기업 재취업 지원 서비스 의무화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내실 있게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계속고용장려금은 고용 연장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정년을 맞은 노동자에 정년 연장·폐지, 정년 이후 3개월 이내 재고용 등으로 고용을 유지하는 사업주를 대상으로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노동부 업무보고에서 "고용 연장에 대해서도 이제 본격적으로 검토를 시작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정부는 고용 연장이 정년 연장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이 장관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사업장 등의 방역 관리에는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면서도 고용노동 분야 정책 실천 과제는 차질없이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갑 노동장관 “‘정년 이후 계속 고용’ 자율적 확산 지원”
    • 입력 2020-02-17 13:09:36
    • 수정2020-02-17 13:23:02
    사회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노동자가 정년 이후에도 계속 고용되도록 지원하는 일자리 사업 추진을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 정책점검회의를 열어 올해 업무보고와 관련해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여성과 5060 세대의 경제활동 참여를 늘려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히, 5060 세대의 정년 이후 계속 고용의 자율적 확산 및 재취업 지원을 위해 올해 신설되는 계속고용 장려금, 1천인 이상 기업 재취업 지원 서비스 의무화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내실 있게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계속고용장려금은 고용 연장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정년을 맞은 노동자에 정년 연장·폐지, 정년 이후 3개월 이내 재고용 등으로 고용을 유지하는 사업주를 대상으로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노동부 업무보고에서 "고용 연장에 대해서도 이제 본격적으로 검토를 시작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정부는 고용 연장이 정년 연장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이 장관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사업장 등의 방역 관리에는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면서도 고용노동 분야 정책 실천 과제는 차질없이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