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DS홀딩스 피해자들 “검사가 부실수사”…추미애에 면담 요청
입력 2020.02.17 (15:22) 수정 2020.02.17 (15:23) 사회
다단계 조직인 IDS홀딩스의 1조 원대 금융사기 사건 피해자들이, IDS홀딩스를 부실 수사한 검사들을 철저히 감찰하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IDS홀딩스 피해자연합 등 5개 단체는 오늘(17일)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IDS홀딩스 다단계 사기 사건 피해가 1조1천억 원대의 천문학적 규모로 커진 책임은 검찰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가 서울구치소에 있을 때 만난 한 모 씨에게 범죄수익금을 전달했고, 한 씨는 돈을 받은 대가로 피해자들에게 자신이 김 대표 대신 8천억 원을 변제한다고 속여 김 대표에 대한 처벌불원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당시 서울중앙지검 김 모 검사의 집무실이 범행 장소로 이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김성훈 대표가 검사실에서 공범들과 연락을 취했고 김 대표 지시를 받은 공범들이 한 씨에게 범죄수익금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피해자들은 검찰의 부실 수사로 큰 고통을 받았고 누구보다도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며 "추 장관은 피해자들을 만나서 고충을 듣고 아픈 상처를 어루만져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제2의 조희팔'로 불리는 김 대표는 2011년 11월부터 2016년 8월 사이 고수익을 미끼로 1만207명에게서 1조960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돼 2017년 12월 대법원에서 징역 15년의 확정판결을 받고 복역 중입니다.
  • IDS홀딩스 피해자들 “검사가 부실수사”…추미애에 면담 요청
    • 입력 2020-02-17 15:22:51
    • 수정2020-02-17 15:23:08
    사회
다단계 조직인 IDS홀딩스의 1조 원대 금융사기 사건 피해자들이, IDS홀딩스를 부실 수사한 검사들을 철저히 감찰하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IDS홀딩스 피해자연합 등 5개 단체는 오늘(17일)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IDS홀딩스 다단계 사기 사건 피해가 1조1천억 원대의 천문학적 규모로 커진 책임은 검찰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가 서울구치소에 있을 때 만난 한 모 씨에게 범죄수익금을 전달했고, 한 씨는 돈을 받은 대가로 피해자들에게 자신이 김 대표 대신 8천억 원을 변제한다고 속여 김 대표에 대한 처벌불원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당시 서울중앙지검 김 모 검사의 집무실이 범행 장소로 이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김성훈 대표가 검사실에서 공범들과 연락을 취했고 김 대표 지시를 받은 공범들이 한 씨에게 범죄수익금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피해자들은 검찰의 부실 수사로 큰 고통을 받았고 누구보다도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며 "추 장관은 피해자들을 만나서 고충을 듣고 아픈 상처를 어루만져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제2의 조희팔'로 불리는 김 대표는 2011년 11월부터 2016년 8월 사이 고수익을 미끼로 1만207명에게서 1조960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돼 2017년 12월 대법원에서 징역 15년의 확정판결을 받고 복역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