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 아래 깔린 초등생, 시민들이 맨손으로 구조
입력 2020.02.17 (19:39) 수정 2020.02.17 (20:24) 사회
경남 진주에서 승용차에 깔린 초등학생을 시민들이 구조했습니다.

오늘(17일) 오후 2시 10분쯤 진주시 충무공동에서 40대 A씨가 몰던 모닝 차량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11살 노모 군을 덮쳤습니다.

모닝 차량은 노 군을 차체 아래 매단 채 3∼4m를 더 달리다 멈췄고, 옆 차로에서 신호 대기중에 이를 본 시민 5명이 모닝 차량을 맨손으로 들어 노 군을 차체 아래서 빼냈습니다.

머리와 갈비뼈 등을 다친 노 군은 이들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습니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또, 노 군을 구한 시민들에게는 감사장 수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 차 아래 깔린 초등생, 시민들이 맨손으로 구조
    • 입력 2020-02-17 19:39:12
    • 수정2020-02-17 20:24:26
    사회
경남 진주에서 승용차에 깔린 초등학생을 시민들이 구조했습니다.

오늘(17일) 오후 2시 10분쯤 진주시 충무공동에서 40대 A씨가 몰던 모닝 차량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11살 노모 군을 덮쳤습니다.

모닝 차량은 노 군을 차체 아래 매단 채 3∼4m를 더 달리다 멈췄고, 옆 차로에서 신호 대기중에 이를 본 시민 5명이 모닝 차량을 맨손으로 들어 노 군을 차체 아래서 빼냈습니다.

머리와 갈비뼈 등을 다친 노 군은 이들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습니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또, 노 군을 구한 시민들에게는 감사장 수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