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리 보는 총선, 군산·익산갑·을
입력 2020.02.17 (21:03) 수정 2020.02.18 (02:13)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주
전주 갑·을·병에 이어
오늘 이 시간에는
군산과 익산 갑·을 선거구를
살펴보겠습니다.
총선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후보자들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출마를 포기한 군산.

신영대
전 청와대 행정관이
민주당 예비후보로 나서
중앙 공공기관 유치와
맞춤형 도시 재생,
복합리조트 추진을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해
무소속 출마 선언을 한
김관영 의원은
지난 8년간의 경험과
성과를 내세우며,
3선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혁명배당금당 소속
예비후보는
회사원인
박정오, 송범상 씨와
약사 최순정 씨,
주부 박회숙 씨,
미용사 정재은 씨 등 5명입니다.
----------------------------------------
익산갑에서는
4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이춘석 의원이
국비 1조 원 시대 개막,
최첨단 신산업 메카 조성,
농생명산업 중심지 도약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같은 당 김수흥
전 국회사무처 사무차장은
1호 공약으로
전북도청의 익산 이전을 제시하며,
익산 발전을 위한
확실하고 충분한 공약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두 후보의 경선이 예정된 가운데

고상진 대안신당 대변인은
왕도 익산의 정체성을 세우고,
익산역을 기반으로 한
물류 거점 도시 조성,
KT&G 본사 이전 등을 공약했습니다.

민주평화당 황세연
도서출판 중원문화 대표도
예비후보로 등록했습니다.

전권희
민중당 전북도당 사무처장은
노동자와 농민, 자영업자,
청년과 여성이 꿈꾸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영업자인 박순조 씨도
혁명배당금당으로 출마합니다.
-----------------------------------
아직 출마 선언은
하지 않았지만
익산을에서 5선에 도전할
민주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

민주당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총선에 이어
재대결을 준비하고 있지만,
재판을 앞두고 있는 점은 부담입니다.

김성중 전 익산경찰서장과도
당내 경선을 치러야 합니다.

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은
전북 정치와
지역 주민들의 삶을 바꾸는 데
남은 힘을 모두 바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고,

혁명배당금당에서는
자영업자인 유정숙 씨와
회사원 최규석 씨가
예비후보로 나섰습니다.

무소속 배수연
사단법인 예미샘 이사장은
기득권 세력에 맞서
한국 정치를 발전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 미리 보는 총선, 군산·익산갑·을
    • 입력 2020-02-17 21:03:03
    • 수정2020-02-18 02:13:39
    뉴스9(전주)
[앵커멘트]
지난주
전주 갑·을·병에 이어
오늘 이 시간에는
군산과 익산 갑·을 선거구를
살펴보겠습니다.
총선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후보자들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출마를 포기한 군산.

신영대
전 청와대 행정관이
민주당 예비후보로 나서
중앙 공공기관 유치와
맞춤형 도시 재생,
복합리조트 추진을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해
무소속 출마 선언을 한
김관영 의원은
지난 8년간의 경험과
성과를 내세우며,
3선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혁명배당금당 소속
예비후보는
회사원인
박정오, 송범상 씨와
약사 최순정 씨,
주부 박회숙 씨,
미용사 정재은 씨 등 5명입니다.
----------------------------------------
익산갑에서는
4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이춘석 의원이
국비 1조 원 시대 개막,
최첨단 신산업 메카 조성,
농생명산업 중심지 도약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같은 당 김수흥
전 국회사무처 사무차장은
1호 공약으로
전북도청의 익산 이전을 제시하며,
익산 발전을 위한
확실하고 충분한 공약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두 후보의 경선이 예정된 가운데

고상진 대안신당 대변인은
왕도 익산의 정체성을 세우고,
익산역을 기반으로 한
물류 거점 도시 조성,
KT&G 본사 이전 등을 공약했습니다.

민주평화당 황세연
도서출판 중원문화 대표도
예비후보로 등록했습니다.

전권희
민중당 전북도당 사무처장은
노동자와 농민, 자영업자,
청년과 여성이 꿈꾸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영업자인 박순조 씨도
혁명배당금당으로 출마합니다.
-----------------------------------
아직 출마 선언은
하지 않았지만
익산을에서 5선에 도전할
민주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

민주당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총선에 이어
재대결을 준비하고 있지만,
재판을 앞두고 있는 점은 부담입니다.

김성중 전 익산경찰서장과도
당내 경선을 치러야 합니다.

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은
전북 정치와
지역 주민들의 삶을 바꾸는 데
남은 힘을 모두 바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고,

혁명배당금당에서는
자영업자인 유정숙 씨와
회사원 최규석 씨가
예비후보로 나섰습니다.

무소속 배수연
사단법인 예미샘 이사장은
기득권 세력에 맞서
한국 정치를 발전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