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겨울 첫 '대설특보'… 사고도 속출
입력 2020.02.17 (21:52) 수정 2020.02.17 (23:55)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겨울 들어 충북에
눈이 가장 많이 내렸습니다.

단양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
대설 특보가 내려졌는데요.

곳곳에서 교통사고도 속출했습니다.

이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온 세상이 하얗게 변했습니다.

지붕에도, 나무에도
눈이 소복하게 내려앉았습니다.

때때로 거센 눈보라가 몰아치지만,
모처럼 만에 내린 눈이
시민들은 그저 반갑기만 합니다.

박유진, 최예빈, 김서진/ 고등학생[인터뷰]
"걸을 때 눈이 너무 많이 와서 미끄러웠는데…. 눈이 와서 좋았어요."

상인들은
거리에 쌓인 눈을 치우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김가민/ 식당 직원[인터뷰]
"눈이 얼면 손님들이 미끄러워지니까 올라오실 때 좀 안 미끄럽게 하려고…."

충청북도엔 올해 처음으로
대설 특보가 내려졌는데요.
이곳 청주를 비롯한 충북 지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어제부터 내린 눈은
진천에 최고 15㎝가 넘는
적설량을 기록했습니다.

갑작스럽게 내린 많은 눈에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오전 11시쯤,
청주의 한 고가차도에서
마주 오던 차량 두 대가 충돌하는 등
반나절 사이에만 교통사고 78건이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심규철/ 청주 서부소방서 사직 119안전센터[녹취]
"차 한 대가 완전히 최성기 상태였고요. 환자는 빠져나온 상태였고. 벽면을 타고서 천장까지 화재가 확산이 됐어요."

청주기상지청은
밤사이 눈이 그치겠지만,
내일도 영하권의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건강 관리와
빙판길 교통사고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올겨울 첫 '대설특보'… 사고도 속출
    • 입력 2020-02-17 21:52:43
    • 수정2020-02-17 23:55:01
    뉴스9(충주)
[앵커멘트]

올겨울 들어 충북에
눈이 가장 많이 내렸습니다.

단양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
대설 특보가 내려졌는데요.

곳곳에서 교통사고도 속출했습니다.

이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온 세상이 하얗게 변했습니다.

지붕에도, 나무에도
눈이 소복하게 내려앉았습니다.

때때로 거센 눈보라가 몰아치지만,
모처럼 만에 내린 눈이
시민들은 그저 반갑기만 합니다.

박유진, 최예빈, 김서진/ 고등학생[인터뷰]
"걸을 때 눈이 너무 많이 와서 미끄러웠는데…. 눈이 와서 좋았어요."

상인들은
거리에 쌓인 눈을 치우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김가민/ 식당 직원[인터뷰]
"눈이 얼면 손님들이 미끄러워지니까 올라오실 때 좀 안 미끄럽게 하려고…."

충청북도엔 올해 처음으로
대설 특보가 내려졌는데요.
이곳 청주를 비롯한 충북 지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어제부터 내린 눈은
진천에 최고 15㎝가 넘는
적설량을 기록했습니다.

갑작스럽게 내린 많은 눈에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오전 11시쯤,
청주의 한 고가차도에서
마주 오던 차량 두 대가 충돌하는 등
반나절 사이에만 교통사고 78건이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심규철/ 청주 서부소방서 사직 119안전센터[녹취]
"차 한 대가 완전히 최성기 상태였고요. 환자는 빠져나온 상태였고. 벽면을 타고서 천장까지 화재가 확산이 됐어요."

청주기상지청은
밤사이 눈이 그치겠지만,
내일도 영하권의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건강 관리와
빙판길 교통사고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