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염 확산 우려… "결혼식·돌잔치도 부담"
입력 2020.02.17 (21:52) 수정 2020.02.17 (23:59)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코로나 19 여파로
단체 모임을 꺼리면서,
결혼식이나 돌잔치 같은 축하연 풍경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행사를 갑자기 취소해서 생긴
소비자 분쟁도 크게 늘었습니다.

진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는
휴일 예식장.

예식장 입구와 식당 등 가는 곳마다
손을 대면 소독제가 뿜어져 나오는
손 소독기가 쉴새 없이 작동합니다.

[이펙트1] "손 소독제 한 번 이용해주세요."

한껏 갖춰 입은 옷차림에
다소 어울리지 않아도
마스크는 이제 필수입니다.

김희삼, 황길하 (하객)[인터뷰]
"오고 가는 과정에서도 차에, 버스나 이런 데에도 전부 세정제 놓고, 마스크 사용하고…. 마음이 더 놓입니다."

코로나 19 여파에
예정대로 예식을 치러도 되는지
걱정하면서도,
또 어렵게 결정한 대사를
미루기도 쉽진 않은 일.

예비부부들의 답답한 마음을 알기에
업체는 방역에 만전을 기할 뿐입니다.

조철환/ 예식장 시설 담당 부장[인터뷰]
"손잡이나 엘리베이터 버튼이나 요런 부분은 지속적으로 미화요원들이 소독하고 있습니다. 정부 시책에 맞게끔."

코로나 19 여파로
예식보다 더 된서리를 맞은 축하연은
돌잔치입니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아이들의 행사다 보니
갑작스러운 취소도 부지기수입니다.

돌잔치 연회장 상담 직원[인터뷰]
"돌잔치는 아기가 있다 보니까 취소나 이런 문의는 많으시죠. 다른 곳들도 마찬가지예요, 그것은."

국내에서 첫 번째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오고 최근까지,
연회 취소로 인한
소비자 분쟁 상담은 1,116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배나 늘었습니다.

김주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인터뷰]
"생일이라든지 친목 모임 같은 경우는 연회시설 관련한 외식업 기준이 있어요. 이 이상의 위약금을 부과한다고 하면 불공정한 계약이 되고…."

코로나 19는
한데 모여 애경사를 나누는
연회의 풍경도 바꿔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감염 확산 우려… "결혼식·돌잔치도 부담"
    • 입력 2020-02-17 21:52:43
    • 수정2020-02-17 23:59:03
    뉴스9(충주)
[앵커멘트]

코로나 19 여파로
단체 모임을 꺼리면서,
결혼식이나 돌잔치 같은 축하연 풍경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행사를 갑자기 취소해서 생긴
소비자 분쟁도 크게 늘었습니다.

진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는
휴일 예식장.

예식장 입구와 식당 등 가는 곳마다
손을 대면 소독제가 뿜어져 나오는
손 소독기가 쉴새 없이 작동합니다.

[이펙트1] "손 소독제 한 번 이용해주세요."

한껏 갖춰 입은 옷차림에
다소 어울리지 않아도
마스크는 이제 필수입니다.

김희삼, 황길하 (하객)[인터뷰]
"오고 가는 과정에서도 차에, 버스나 이런 데에도 전부 세정제 놓고, 마스크 사용하고…. 마음이 더 놓입니다."

코로나 19 여파에
예정대로 예식을 치러도 되는지
걱정하면서도,
또 어렵게 결정한 대사를
미루기도 쉽진 않은 일.

예비부부들의 답답한 마음을 알기에
업체는 방역에 만전을 기할 뿐입니다.

조철환/ 예식장 시설 담당 부장[인터뷰]
"손잡이나 엘리베이터 버튼이나 요런 부분은 지속적으로 미화요원들이 소독하고 있습니다. 정부 시책에 맞게끔."

코로나 19 여파로
예식보다 더 된서리를 맞은 축하연은
돌잔치입니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아이들의 행사다 보니
갑작스러운 취소도 부지기수입니다.

돌잔치 연회장 상담 직원[인터뷰]
"돌잔치는 아기가 있다 보니까 취소나 이런 문의는 많으시죠. 다른 곳들도 마찬가지예요, 그것은."

국내에서 첫 번째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오고 최근까지,
연회 취소로 인한
소비자 분쟁 상담은 1,116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배나 늘었습니다.

김주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인터뷰]
"생일이라든지 친목 모임 같은 경우는 연회시설 관련한 외식업 기준이 있어요. 이 이상의 위약금을 부과한다고 하면 불공정한 계약이 되고…."

코로나 19는
한데 모여 애경사를 나누는
연회의 풍경도 바꿔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