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차관, 부동산 이중매매"…고소장 접수
입력 2020.02.17 (22:02) 뉴스9(광주)
서호 통일부 차관이

상속재산인 부동산을

이중매매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시행사 대표 A 씨가 지난달 말

서 차관을 배임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서 차관이 2015년 부동산 530여㎡를

2억 8천만 원에 팔기로 하고

계약금 등 3천3백만 원을 받고도

4년 뒤 다른 시행사에 땅을 팔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서 차관은

일부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통일부 차관, 부동산 이중매매"…고소장 접수
    • 입력 2020-02-17 22:02:22
    뉴스9(광주)
서호 통일부 차관이

상속재산인 부동산을

이중매매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시행사 대표 A 씨가 지난달 말

서 차관을 배임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서 차관이 2015년 부동산 530여㎡를

2억 8천만 원에 팔기로 하고

계약금 등 3천3백만 원을 받고도

4년 뒤 다른 시행사에 땅을 팔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서 차관은

일부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