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산 현장대책본부 철수…"회의는 계속 아산에서"
입력 2020.02.18 (21:57) 수정 2020.02.19 (01:2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중국 우한 교민의 입소 문제로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앞에 설치됐던
충청남도 현장 집무실이 19일 만에
철거됐습니다.

양 지사는 도청으로 복귀하며
아산시민에 거듭 고마움을 표하며
아산 경제 활성화에 힘을 쏟기로 했습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앞에 설치한
충청남도 아산 현장대책본부와 집무실이
철거됐습니다.

우한 1차 교민 입소 하루전인
지난달 30일 설치한 뒤 19일 만입니다.

반대 주민 설득을 위해
현장에 머물며 지휘를 했던 양승조 지사는
복귀에 앞서 소회를 밝혔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녹취]
"마을 주민과 아산시민의 포용정신과 상부상조 정신, 함께 동참했던 도민과 국민들의
따뜻한 마음과 우애 정신을 우리 역사는
기억하고 기록할 것입니다."

아산 지역을 돕기 위해
당분간 각종 회의를 아산에서 계속 열고
지역화폐도 더 발행하기로 했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녹취]
"최소한 3월 15일까지는 각종 회의를 특히 큰 회의는
아산시에서 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또 다음달 개강을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의 철저한 관리를 위해
도가 직접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아산시도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특례보증 지원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오세현 / 아산시장 [녹취]
"96억에 대해서 지금 특례보증 부분은 얘기듣기로 전체 신청이
마감됐다고 하는데, 이 부분을 추가적으로 하려고 있어요."

마을 주민과는
서로 손을 잡으며
그동안의 수고를 격려했습니다.

김재호 / 아산시 초사2통 통장 [인터뷰]
"교민들이 안전하게 귀가하신데 대해서 큰 자부심을 느끼고,
지금 이를 우리가 잘 이뤄냈구나 긍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충청남도는 6.25 전시상황을 빼고
도지사 현장 집무실 운영은 처음이었다며
백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 아산 현장대책본부 철수…"회의는 계속 아산에서"
    • 입력 2020-02-18 21:57:37
    • 수정2020-02-19 01:27:54
    뉴스9(대전)
[앵커멘트]
중국 우한 교민의 입소 문제로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앞에 설치됐던
충청남도 현장 집무실이 19일 만에
철거됐습니다.

양 지사는 도청으로 복귀하며
아산시민에 거듭 고마움을 표하며
아산 경제 활성화에 힘을 쏟기로 했습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앞에 설치한
충청남도 아산 현장대책본부와 집무실이
철거됐습니다.

우한 1차 교민 입소 하루전인
지난달 30일 설치한 뒤 19일 만입니다.

반대 주민 설득을 위해
현장에 머물며 지휘를 했던 양승조 지사는
복귀에 앞서 소회를 밝혔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녹취]
"마을 주민과 아산시민의 포용정신과 상부상조 정신, 함께 동참했던 도민과 국민들의
따뜻한 마음과 우애 정신을 우리 역사는
기억하고 기록할 것입니다."

아산 지역을 돕기 위해
당분간 각종 회의를 아산에서 계속 열고
지역화폐도 더 발행하기로 했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녹취]
"최소한 3월 15일까지는 각종 회의를 특히 큰 회의는
아산시에서 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또 다음달 개강을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의 철저한 관리를 위해
도가 직접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아산시도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특례보증 지원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오세현 / 아산시장 [녹취]
"96억에 대해서 지금 특례보증 부분은 얘기듣기로 전체 신청이
마감됐다고 하는데, 이 부분을 추가적으로 하려고 있어요."

마을 주민과는
서로 손을 잡으며
그동안의 수고를 격려했습니다.

김재호 / 아산시 초사2통 통장 [인터뷰]
"교민들이 안전하게 귀가하신데 대해서 큰 자부심을 느끼고,
지금 이를 우리가 잘 이뤄냈구나 긍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충청남도는 6.25 전시상황을 빼고
도지사 현장 집무실 운영은 처음이었다며
백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