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균특법 처리 코 앞..바빠진 충청권
입력 2020.02.18 (21:58) 수정 2020.02.19 (01:2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총선 전
마지막 임시국회가 열리면서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하기 위해 충청권이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여야 간 정치 쟁점으로 비화하는 등
법안 통과까지 난항이 예상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과 세종, 충남
시도의회 의장단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염원에
의장단까지 팔을 걷어붙인 겁니다.

서금택/세종시의회 의장[인터뷰]
"인구유출과 경기침체 등 불균형이 심화되어 가고 있는
대전·충남의 상황을 고려할 때 추가적인 혁신도시 지정은
반드시 필요하다..."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은
오는 20일 예정된
상임위 전체회의를 통과해야
이번 회기내 본회의 통과를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의 11개 혁신도시에
이전한 공공기관은 112개에,
총 4조 3천억 원을 투자해
종합발전계획이 추진중입니다.

하지만 대전.충남만
세종시 등을 이유로 제외돼
이 모든 혜택에서 제외돼왔습니다.

조만간 정부가
2차로 공공기관 지방 이전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이번 임시국회에서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추가 공공기관 이전에서
대전·충남은 또다시
배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기회지만
개정안 통과까지 난관이 예상됩니다.

다른 지역에서는
충청권이 주장하는 역차별에 대한
공감대가 약한 편이고,

미래통합당
대구·경북 일부 의원이
개정안 저지 방침을 논의하는 등
총선과 맞물려 다른 지역 의원들의
협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여기에 코로나 19 대책과
선거구 획정 등 현안도 산적해
제대로 논의될지 조차 미지수입니다.

이번 임시국회에서
본회의 통과가 무산되면
개정안은 자동 폐기될 가능성이 커
충청권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균특법 처리 코 앞..바빠진 충청권
    • 입력 2020-02-18 21:58:31
    • 수정2020-02-19 01:29:41
    뉴스9(대전)
[앵커멘트]
총선 전
마지막 임시국회가 열리면서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하기 위해 충청권이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여야 간 정치 쟁점으로 비화하는 등
법안 통과까지 난항이 예상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과 세종, 충남
시도의회 의장단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염원에
의장단까지 팔을 걷어붙인 겁니다.

서금택/세종시의회 의장[인터뷰]
"인구유출과 경기침체 등 불균형이 심화되어 가고 있는
대전·충남의 상황을 고려할 때 추가적인 혁신도시 지정은
반드시 필요하다..."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은
오는 20일 예정된
상임위 전체회의를 통과해야
이번 회기내 본회의 통과를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의 11개 혁신도시에
이전한 공공기관은 112개에,
총 4조 3천억 원을 투자해
종합발전계획이 추진중입니다.

하지만 대전.충남만
세종시 등을 이유로 제외돼
이 모든 혜택에서 제외돼왔습니다.

조만간 정부가
2차로 공공기관 지방 이전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이번 임시국회에서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추가 공공기관 이전에서
대전·충남은 또다시
배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기회지만
개정안 통과까지 난관이 예상됩니다.

다른 지역에서는
충청권이 주장하는 역차별에 대한
공감대가 약한 편이고,

미래통합당
대구·경북 일부 의원이
개정안 저지 방침을 논의하는 등
총선과 맞물려 다른 지역 의원들의
협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여기에 코로나 19 대책과
선거구 획정 등 현안도 산적해
제대로 논의될지 조차 미지수입니다.

이번 임시국회에서
본회의 통과가 무산되면
개정안은 자동 폐기될 가능성이 커
충청권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