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②주민소환 하는 곳마다 갈등
입력 2020.02.18 (20:10) 수정 2020.02.19 (00:4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정 군수에 대한
주민 소환이 추진되는 내내
보은에선 찬반 입장을 두고
주민 갈등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이런 양상은
주민 소환이 추진되는 곳마다
벌어지는 일인데요.
왜 그런 일이
반복될 수밖에 없는지
이어서 이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민 소환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이번 일로 지역 이미지가 훼손되고
군민이 분열된다고 주장합니다.

투표에 드는 비용도
예산 낭비인 데다,
소환 서명도 거짓으로 받은 경우가
허다하다며
현수막까지 내걸고 맞섰습니다.

보은 군민(음성변조)[녹취]
그거(주민소환)를 하려면 투표도 해야 하고 군민 세금도 수억이 들어가니까 반대(한다).

반면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쪽에선
소환 취지를 알리기조차
어려웠다고 토로합니다.

특정인에 대한 비방 등이 담겼다며
독려 현수막도 게시하지 못했고,

이장들을 통해
소환 자체를 무마하는 등
관에서 개입하고 있는 거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마을방송/[녹취]
일지에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유혹되지 마시고, 거기에 서명하시면 안 됩니다. 부탁드리겠습니다.

군민의 의견을 대변하는
주민소환이 아니라는 쪽과

방해 공작이 역력하다는
소환 찬성 입장,

의견이 팽팽하게 갈리는
양쪽 모두
서로에 대한 문제 제기에
선관위 등에서
아무런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홍승면/주민소환 추진위 집행위원[녹취]
지지 철회를 종용하는 그런 (중략) 정황이 있는데 이런 부분에 제재나 조사를 요구해도 규정이 없다고….


박병준/보은군수 주민소환 반대추진위 대표[녹취]
선관위에서는 법률이 없다, 법률이 없다는 거예요, 무조건. 잘 모른다.

이런 주민 갈등은
주민 소환이 추진되는 지역마다
반복되는 일입니다.

창원에서는 아예
공청회 개최와 서명 방식 개선 등
7가지 주민 소환 개선안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강성진/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 운동본부 위원장[인터뷰]
"다음에 어느 누가 어느 지역에서 (주민소환 투표 운동을) 하더라도 이것만은 고쳐야겠다는 생각에서 제도 개선에 관한 내용을 선관위에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달라진 것은 없는 가운데
주민 간 갈등을 부추기다
후유증만 남길 수밖에 없는 실정

주민 소환 제도의
전반적인 개선에 대한 고민도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②주민소환 하는 곳마다 갈등
    • 입력 2020-02-19 00:39:02
    • 수정2020-02-19 00:42:08
    뉴스9(청주)
[앵커멘트]
정 군수에 대한
주민 소환이 추진되는 내내
보은에선 찬반 입장을 두고
주민 갈등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이런 양상은
주민 소환이 추진되는 곳마다
벌어지는 일인데요.
왜 그런 일이
반복될 수밖에 없는지
이어서 이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민 소환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이번 일로 지역 이미지가 훼손되고
군민이 분열된다고 주장합니다.

투표에 드는 비용도
예산 낭비인 데다,
소환 서명도 거짓으로 받은 경우가
허다하다며
현수막까지 내걸고 맞섰습니다.

보은 군민(음성변조)[녹취]
그거(주민소환)를 하려면 투표도 해야 하고 군민 세금도 수억이 들어가니까 반대(한다).

반면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쪽에선
소환 취지를 알리기조차
어려웠다고 토로합니다.

특정인에 대한 비방 등이 담겼다며
독려 현수막도 게시하지 못했고,

이장들을 통해
소환 자체를 무마하는 등
관에서 개입하고 있는 거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마을방송/[녹취]
일지에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유혹되지 마시고, 거기에 서명하시면 안 됩니다. 부탁드리겠습니다.

군민의 의견을 대변하는
주민소환이 아니라는 쪽과

방해 공작이 역력하다는
소환 찬성 입장,

의견이 팽팽하게 갈리는
양쪽 모두
서로에 대한 문제 제기에
선관위 등에서
아무런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홍승면/주민소환 추진위 집행위원[녹취]
지지 철회를 종용하는 그런 (중략) 정황이 있는데 이런 부분에 제재나 조사를 요구해도 규정이 없다고….


박병준/보은군수 주민소환 반대추진위 대표[녹취]
선관위에서는 법률이 없다, 법률이 없다는 거예요, 무조건. 잘 모른다.

이런 주민 갈등은
주민 소환이 추진되는 지역마다
반복되는 일입니다.

창원에서는 아예
공청회 개최와 서명 방식 개선 등
7가지 주민 소환 개선안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강성진/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 운동본부 위원장[인터뷰]
"다음에 어느 누가 어느 지역에서 (주민소환 투표 운동을) 하더라도 이것만은 고쳐야겠다는 생각에서 제도 개선에 관한 내용을 선관위에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달라진 것은 없는 가운데
주민 간 갈등을 부추기다
후유증만 남길 수밖에 없는 실정

주민 소환 제도의
전반적인 개선에 대한 고민도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