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 받고 가짜 난민 서류 작성’ 카자흐스탄인 집행유예
입력 2020.02.20 (14:24) 수정 2020.02.20 (14:33) 사회
한국에 머무르기를 원하는 외국인들에게 돈을 받고 가짜 난민 신청 서류를 작성해 준 카자흐스탄인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형사5단독 김명수 판사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카자흐스탄 국적 A 씨에게 오늘(20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A 씨의 범행을 도와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B 씨와 C 씨 등 한국인 2명에게 각각 벌금 500만원과 3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중순 한국 입국이나 체류 연장을 원하는 외국인 20여 명에게 "난민 신청을 하면 한국에 머무르면서 일할 수 있다"며 허위서류를 꾸며주고, 이를 대가로 1인당 100만원 상당의 수수료를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고시원을 운영하는 B 씨 등 2명은 A 씨로부터 난민신청장의 인적사항을 전달받아 가짜 거주 숙소 확인서를 써준 혐의를 받았습니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부정한 방법으로 대한민국 출입국관리 및 외국인들의 원활한 관리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행정 관계자가 아니면서도 출입국·외국인청에 제출할 서류를 작성해 주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시했습니다.

이어 "다만 피고인들 모두 혐의를 인정하고 있는 점, A 씨가 3개월간 구금돼 있었던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 ‘돈 받고 가짜 난민 서류 작성’ 카자흐스탄인 집행유예
    • 입력 2020-02-20 14:24:10
    • 수정2020-02-20 14:33:16
    사회
한국에 머무르기를 원하는 외국인들에게 돈을 받고 가짜 난민 신청 서류를 작성해 준 카자흐스탄인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형사5단독 김명수 판사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카자흐스탄 국적 A 씨에게 오늘(20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A 씨의 범행을 도와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B 씨와 C 씨 등 한국인 2명에게 각각 벌금 500만원과 3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중순 한국 입국이나 체류 연장을 원하는 외국인 20여 명에게 "난민 신청을 하면 한국에 머무르면서 일할 수 있다"며 허위서류를 꾸며주고, 이를 대가로 1인당 100만원 상당의 수수료를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고시원을 운영하는 B 씨 등 2명은 A 씨로부터 난민신청장의 인적사항을 전달받아 가짜 거주 숙소 확인서를 써준 혐의를 받았습니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부정한 방법으로 대한민국 출입국관리 및 외국인들의 원활한 관리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행정 관계자가 아니면서도 출입국·외국인청에 제출할 서류를 작성해 주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시했습니다.

이어 "다만 피고인들 모두 혐의를 인정하고 있는 점, A 씨가 3개월간 구금돼 있었던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