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 발생…사후 진단검사서 ‘양성’
입력 2020.02.20 (21:01) 수정 2020.02.20 (21: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 발생…사후 진단검사서 ‘양성’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0일)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폐렴 증상이 있었고, 숨진 뒤에 검사를 했는데 '양성'이 나온 겁니다.

정확히 '코로나19' 때문에 숨진 건지는 조사중입니다.

오늘(20일) 확진자는 53명이 추가됐습니다.

어제(19일) 20명에 이어 이틀 동안 73명이 늘었고요,

다 합쳐서 백 명을 넘었섰습니다.

지금까지 16명이 퇴원했고 87명은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있습니다.

사망자를 포함해 어제(19일) 오늘(20일) 추가된 확진자들 대부분이 대구, 경북 지역에서 나왔습니다.

신천지 교회, 그리고 병원에 집중됐는데요.

먼저, 보건당국이 조사하고 있는, 숨진 환자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김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가 처음 발생한 곳은 경북 청도입니다.

사망자는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했던 63살 남성 환자 A씨로 확인됐습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은 A씨가 사망한 뒤에 나왔습니다.

A씨는 어제(19일) 새벽 1시쯤 청도 대남병원에서 폐렴 증상을 보인 끝에 숨졌습니다.

병원 전수조사를 시행 중이던 방역당국이 A씨의 '코로나19' 연관성을 의심해 사후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여기서 '양성' 판정이 나온 겁니다.

A씨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해왔습니다.

또, A씨는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하기 오래 전인 30여 년 전부터 병원 생활을 해왔고 무연고자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도군 관계자/음성변조 : "지금 (사망자) 주소도 대남병원으로 돼 있습니다, 사망자 주소가. (병원을) 옮기고 옮기고 이러다가 대남병원에서 사망이 나온 그런 실정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A씨의 직접적인 사망 원인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임상 전문가들과 함께 의무기록 등을 분석해 A씨의 사망과 '코로나19'와의 연관성을 밝힐 계획입니다.

또, 31번째 환자가 이달 초에 청도를 다녀간 것을 확인하고,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 중입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 발생…사후 진단검사서 ‘양성’
    • 입력 2020.02.20 (21:01)
    • 수정 2020.02.20 (21:12)
    뉴스 9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 발생…사후 진단검사서 ‘양성’
[앵커]

오늘(20일)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폐렴 증상이 있었고, 숨진 뒤에 검사를 했는데 '양성'이 나온 겁니다.

정확히 '코로나19' 때문에 숨진 건지는 조사중입니다.

오늘(20일) 확진자는 53명이 추가됐습니다.

어제(19일) 20명에 이어 이틀 동안 73명이 늘었고요,

다 합쳐서 백 명을 넘었섰습니다.

지금까지 16명이 퇴원했고 87명은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있습니다.

사망자를 포함해 어제(19일) 오늘(20일) 추가된 확진자들 대부분이 대구, 경북 지역에서 나왔습니다.

신천지 교회, 그리고 병원에 집중됐는데요.

먼저, 보건당국이 조사하고 있는, 숨진 환자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김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가 처음 발생한 곳은 경북 청도입니다.

사망자는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했던 63살 남성 환자 A씨로 확인됐습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은 A씨가 사망한 뒤에 나왔습니다.

A씨는 어제(19일) 새벽 1시쯤 청도 대남병원에서 폐렴 증상을 보인 끝에 숨졌습니다.

병원 전수조사를 시행 중이던 방역당국이 A씨의 '코로나19' 연관성을 의심해 사후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여기서 '양성' 판정이 나온 겁니다.

A씨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해왔습니다.

또, A씨는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하기 오래 전인 30여 년 전부터 병원 생활을 해왔고 무연고자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도군 관계자/음성변조 : "지금 (사망자) 주소도 대남병원으로 돼 있습니다, 사망자 주소가. (병원을) 옮기고 옮기고 이러다가 대남병원에서 사망이 나온 그런 실정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A씨의 직접적인 사망 원인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임상 전문가들과 함께 의무기록 등을 분석해 A씨의 사망과 '코로나19'와의 연관성을 밝힐 계획입니다.

또, 31번째 환자가 이달 초에 청도를 다녀간 것을 확인하고,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 중입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