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총리 “대구·경북 관리 못하면 전국 확산…절체절명 과제”
입력 2020.02.22 (14:58) 수정 2020.02.22 (16:15)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을 우리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수가 없다"며, "더이상 다른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즉각 차단해야 하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철우 경북지사와 대구시 행정부시장을 영상으로 연결해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하면서 이같이 말하고, "현 상황은 대구, 경북만이 아닌 국가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이다.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하느냐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른 의사결정을 통한 기민한 대응이 핵심이기 때문에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를 하고 사후에 보완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병원 내 감염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기저 질환자나 고령자가 다수"라며 "청도 대남병원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구와 경북지역 내 병상과 인력, 자원의 수급 상황을 관리하고 군 의료시설, 인근 지자체 시설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서 대응해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우선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내 격리하고 이들을 신속하게 치료해야 한다"며 "관련 종교단체의 대구 지역 교인들을 선제적으로 격리하고, 유증상자부터 신속히 진단 검사하여 집중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대구 경북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 현황을 보고받고, 병상과 의료인력, 선별진료소 등 관내 준비 상황을 점검했으며, 행안부·복지부·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총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정총리 “대구·경북 관리 못하면 전국 확산…절체절명 과제”
    • 입력 2020-02-22 14:58:44
    • 수정2020-02-22 16:15:44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을 우리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수가 없다"며, "더이상 다른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즉각 차단해야 하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철우 경북지사와 대구시 행정부시장을 영상으로 연결해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하면서 이같이 말하고, "현 상황은 대구, 경북만이 아닌 국가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이다.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하느냐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른 의사결정을 통한 기민한 대응이 핵심이기 때문에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를 하고 사후에 보완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병원 내 감염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기저 질환자나 고령자가 다수"라며 "청도 대남병원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구와 경북지역 내 병상과 인력, 자원의 수급 상황을 관리하고 군 의료시설, 인근 지자체 시설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서 대응해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우선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내 격리하고 이들을 신속하게 치료해야 한다"며 "관련 종교단체의 대구 지역 교인들을 선제적으로 격리하고, 유증상자부터 신속히 진단 검사하여 집중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대구 경북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 현황을 보고받고, 병상과 의료인력, 선별진료소 등 관내 준비 상황을 점검했으며, 행안부·복지부·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총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