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O 25일 상벌위원회 개최 예정, ‘옥중 경영’ 징계 논의
입력 2020.02.22 (16:40) 수정 2020.02.22 (16:40) 스포츠K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오는 25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장석 전 히어로즈 구단 대표의 '옥중 경영 의혹' 진상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를 논의하는 자리다.

KBO는 그동안 변호사, 회계사, 전직 경찰 등으로 꾸려진 조사위원회를 가동해 석달 넘게 옥중 경영 의혹을 파헤쳐왔다.

징계는 누가 받아야 하나

KBO는 2018년 2심에서 횡령과 배임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 전 대표에게 영구 실격의 징계를 내렸다. 구단 경영에도 개입하지 못하게 하는 조치도 추가했다.

후임 박준상 전 대표는 지난해 구단 내부감사 진행 과정에서 사임했다. 임상수 자문변호사는 계약이 해지됐다.

두 사람은 이 전 대표의 최측근. 옥중 경영 지시를 받은 것으로 의심을 사고 있다.

하지만 KBO가 두 사람에게 징계를 내리더라도 구단에 없는 인물들이어서 징계 실효성을 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하송 현 구단 대표는 '이장석의 옥중 경영 개입'을 인지하고 있지 않았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KBO가 하송 대표, 나아가 한 묶음이나 마찬가지인 허민 이사장에게까지 옥중 경영 방관에 대한 책임을 물을 지가 관심사다.

어디까지가 옥중 경영 개입인지, 지시를 수행한 것인지. 또 어디까지가 옥중 경영 방관인지 치열한 다툼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관련 상벌위원회가 다음 주 한 번에 그치지 않고 두 차례 더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 KBO 25일 상벌위원회 개최 예정, ‘옥중 경영’ 징계 논의
    • 입력 2020-02-22 16:40:26
    • 수정2020-02-22 16:40:46
    스포츠K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오는 25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장석 전 히어로즈 구단 대표의 '옥중 경영 의혹' 진상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를 논의하는 자리다.

KBO는 그동안 변호사, 회계사, 전직 경찰 등으로 꾸려진 조사위원회를 가동해 석달 넘게 옥중 경영 의혹을 파헤쳐왔다.

징계는 누가 받아야 하나

KBO는 2018년 2심에서 횡령과 배임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 전 대표에게 영구 실격의 징계를 내렸다. 구단 경영에도 개입하지 못하게 하는 조치도 추가했다.

후임 박준상 전 대표는 지난해 구단 내부감사 진행 과정에서 사임했다. 임상수 자문변호사는 계약이 해지됐다.

두 사람은 이 전 대표의 최측근. 옥중 경영 지시를 받은 것으로 의심을 사고 있다.

하지만 KBO가 두 사람에게 징계를 내리더라도 구단에 없는 인물들이어서 징계 실효성을 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하송 현 구단 대표는 '이장석의 옥중 경영 개입'을 인지하고 있지 않았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KBO가 하송 대표, 나아가 한 묶음이나 마찬가지인 허민 이사장에게까지 옥중 경영 방관에 대한 책임을 물을 지가 관심사다.

어디까지가 옥중 경영 개입인지, 지시를 수행한 것인지. 또 어디까지가 옥중 경영 방관인지 치열한 다툼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관련 상벌위원회가 다음 주 한 번에 그치지 않고 두 차례 더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