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K] 주차난에도…공영 주차장 ‘우선 등록·공짜 사용’이 관행?
입력 2020.02.22 (21:46) 수정 2020.02.22 (22:3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공영주차장 월 정기권을 등록하려면 1년 넘게 기다려야 하는 곳이 있습니다.

심각한 주차난 때문이겠거니 하시겠지만, 알고보니 구의원들이 주민들은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장기 이용권을 잔뜩 등록해놔서였습니다.

선거 때는 일꾼을 자처하다가, 당선 된 뒤에는 주민 불편도 무시한 채 특혜를 누리는 구의원들,화장실 들어갈 때 나올 때가 이렇게 다릅니다.

현장 K, 우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 영등포구의 한 공영주차장입니다.

주차 시간 만큼 요금을 내거나, 한 달 치 정기권을 끊어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KBS에 이곳 주차장을 포함한 관내 공영주차장 여러 곳에 구의원들이 월 정기권 2년여 치를 등록해놓고 사실상 이용도 잘 하지 않았다는 제보가 접수됐습니다.

취재팀이 확보한 주차장 관리 프로그램입니다.

영등포구 의원 17명 가운데 12명의 월정기권이 등록돼 있었습니다.

정기권 종료 시점은 2022년 7월 말까지로, 사실상 구의원들의 임기까지입니다.

매월 연장 시 요금을 내야 하는데 돈을 낸 표시도 없습니다.

일반 시민으로서 같은 조건에 등록 가능한지 문의했습니다.

[영등포시설관리공단 : "(정기권)기간을 (2개월 이상) 설정할 수는 없어요. 한 달 치 요금을 계속 주신다고 생각하면 돼요."]

언제쯤 월 정기권 등록이 가능한지도 물었습니다.

[영등포시설관리공단 : "바로 이용하실 수 없고 대기하셔야 하는데 1년 이상은 생각하셔야 해요. (모든 곳이?) 네. 저희가 운영하는 건 거의 다."]

영등포 관내 최소 6곳의 공영주차장에 구의원들의 정기권이 등록돼 있었다는 민원도 접수된 상탭니다.

구의원들에게 돌아간 혜택은 오랜 관행이었습니다.

지난해 9월에는 국민권익위의 지적도 받았는데 제대로 시정되지 않은 겁니다.

[영등포시설관리공단 관계자 : "구의원들은 아마 본인이 등록하신지 조차 몰랐을 거에요. 어쨌든지 등록돼 있는 것들은 저희도 데이터 관리를 잘 못 한 거고.."]

권익위의 시정 권고 이유는 공직자들의 주차장 요금 면제가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OO 영등포구의원 : "구의회에서 어떻게 조치했는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이용해왔죠. 그것도 부당하다고 해서 권익위에서 권고사항이 나왔는가 봐요."]

주차장 관리를 맡고 있는 영등포 시설관리공단은 권익위 권고를 반영하는 데 시일이 걸렸다고 해명했습니다.

시정에 5달 가까이 걸린 이유에 대해선 29곳의 주차장을 일일이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장 K, 우한솔입니다.
  • [현장K] 주차난에도…공영 주차장 ‘우선 등록·공짜 사용’이 관행?
    • 입력 2020-02-22 21:48:47
    • 수정2020-02-22 22:36:50
    뉴스 9
[앵커]

공영주차장 월 정기권을 등록하려면 1년 넘게 기다려야 하는 곳이 있습니다.

심각한 주차난 때문이겠거니 하시겠지만, 알고보니 구의원들이 주민들은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장기 이용권을 잔뜩 등록해놔서였습니다.

선거 때는 일꾼을 자처하다가, 당선 된 뒤에는 주민 불편도 무시한 채 특혜를 누리는 구의원들,화장실 들어갈 때 나올 때가 이렇게 다릅니다.

현장 K, 우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 영등포구의 한 공영주차장입니다.

주차 시간 만큼 요금을 내거나, 한 달 치 정기권을 끊어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KBS에 이곳 주차장을 포함한 관내 공영주차장 여러 곳에 구의원들이 월 정기권 2년여 치를 등록해놓고 사실상 이용도 잘 하지 않았다는 제보가 접수됐습니다.

취재팀이 확보한 주차장 관리 프로그램입니다.

영등포구 의원 17명 가운데 12명의 월정기권이 등록돼 있었습니다.

정기권 종료 시점은 2022년 7월 말까지로, 사실상 구의원들의 임기까지입니다.

매월 연장 시 요금을 내야 하는데 돈을 낸 표시도 없습니다.

일반 시민으로서 같은 조건에 등록 가능한지 문의했습니다.

[영등포시설관리공단 : "(정기권)기간을 (2개월 이상) 설정할 수는 없어요. 한 달 치 요금을 계속 주신다고 생각하면 돼요."]

언제쯤 월 정기권 등록이 가능한지도 물었습니다.

[영등포시설관리공단 : "바로 이용하실 수 없고 대기하셔야 하는데 1년 이상은 생각하셔야 해요. (모든 곳이?) 네. 저희가 운영하는 건 거의 다."]

영등포 관내 최소 6곳의 공영주차장에 구의원들의 정기권이 등록돼 있었다는 민원도 접수된 상탭니다.

구의원들에게 돌아간 혜택은 오랜 관행이었습니다.

지난해 9월에는 국민권익위의 지적도 받았는데 제대로 시정되지 않은 겁니다.

[영등포시설관리공단 관계자 : "구의원들은 아마 본인이 등록하신지 조차 몰랐을 거에요. 어쨌든지 등록돼 있는 것들은 저희도 데이터 관리를 잘 못 한 거고.."]

권익위의 시정 권고 이유는 공직자들의 주차장 요금 면제가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OO 영등포구의원 : "구의회에서 어떻게 조치했는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이용해왔죠. 그것도 부당하다고 해서 권익위에서 권고사항이 나왔는가 봐요."]

주차장 관리를 맡고 있는 영등포 시설관리공단은 권익위 권고를 반영하는 데 시일이 걸렸다고 해명했습니다.

시정에 5달 가까이 걸린 이유에 대해선 29곳의 주차장을 일일이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장 K, 우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