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과 라면 등 생필품 판매량 급증..."코로나 여파"
입력 2020.02.22 (22:08) 대구

 대구경북에서



코로나 19 환자가 급증한 가운데



쌀과 라면 등 생필품 판매량이



크게 늘었습니다.



   이마트가 지난 19일과 20일,



대구권 6개 매장 매출을 분석한 결과



쌀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3% 판매가 늘었습니다.



   또 라면은 105%,



생수는 62%가 늘었습니다.



   이마트 측은 



소비자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기 위해



한 번 방문에 구입량을 늘린



여파로 분석했습니다.(끝)


  • 쌀과 라면 등 생필품 판매량 급증..."코로나 여파"
    • 입력 2020-02-22 22:08:16
    대구

 대구경북에서



코로나 19 환자가 급증한 가운데



쌀과 라면 등 생필품 판매량이



크게 늘었습니다.



   이마트가 지난 19일과 20일,



대구권 6개 매장 매출을 분석한 결과



쌀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3% 판매가 늘었습니다.



   또 라면은 105%,



생수는 62%가 늘었습니다.



   이마트 측은 



소비자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기 위해



한 번 방문에 구입량을 늘린



여파로 분석했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