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산모, 자택에서 119 도움으로 출산
입력 2020.02.22 (22:19) 뉴스9(대전)
자택 화장실에서 양수가 터진

30대 여성이 119구급대원의 도움으로

무사히 아이를 출산했습니다.



논산소방서는

지난 9일 밤 9시 반쯤

논산시 내동의 한 아파트에 사는

33살 김 모 씨가 

분만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응급조치로 김 씨가 남자 아이를 출산했고,

현재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 30대 산모, 자택에서 119 도움으로 출산
    • 입력 2020-02-22 22:19:34
    뉴스9(대전)
자택 화장실에서 양수가 터진

30대 여성이 119구급대원의 도움으로

무사히 아이를 출산했습니다.



논산소방서는

지난 9일 밤 9시 반쯤

논산시 내동의 한 아파트에 사는

33살 김 모 씨가 

분만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응급조치로 김 씨가 남자 아이를 출산했고,

현재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