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인천시, ‘코로나 19’ 전담병원 4곳 지정
입력 2020.02.23 (15:19) 수정 2020.02.23 (15:21) 사회
인천 내 병원 4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진료병원으로 지정됐습니다.

인천시는 오늘(23일) 박남춘 시장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 인천의료원·인천적십자병원·인하대병원·길병원을 감염병전담 진료 전문병원으로 지정했습니다.

이들 병원은 코로나 19 경증 환자 치료와 유증상자 격리를 위해 병원 또는 병동 전체를 비워 병실을 확보하게 됩니다.

현재 인천의료원이 이달 26일까지 66개 병실을 확보하기로 했으며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다른 병원도 병실을 비우는 조치에 나설 방침입니다.

그동안 인천에서는 인천의료원·인하대병원·길병원 등 병원 3곳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왔습니다.

시는 또 특별조정교부금 30억 원을 긴급 지원해 10개 군·구의 선별진료소 운영과 다중이용시설 방역에 쓰기로 했습니다.

시 산하 인재개발원은 격리 시설로 우선 지정하고 상황에 따라 격리 시설을 추가 확보할 방침입니다. 역학조사관은 현행 13명에서 23명으로 늘려 각 군·구에 파견합니다.

공무원 1천440명을 투입해 확진자의 접촉자와 신천지 예배 참석자를 확인하고 일대일로 전담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인천시, ‘코로나 19’ 전담병원 4곳 지정
    • 입력 2020-02-23 15:19:09
    • 수정2020-02-23 15:21:34
    사회
인천 내 병원 4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진료병원으로 지정됐습니다.

인천시는 오늘(23일) 박남춘 시장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 인천의료원·인천적십자병원·인하대병원·길병원을 감염병전담 진료 전문병원으로 지정했습니다.

이들 병원은 코로나 19 경증 환자 치료와 유증상자 격리를 위해 병원 또는 병동 전체를 비워 병실을 확보하게 됩니다.

현재 인천의료원이 이달 26일까지 66개 병실을 확보하기로 했으며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다른 병원도 병실을 비우는 조치에 나설 방침입니다.

그동안 인천에서는 인천의료원·인하대병원·길병원 등 병원 3곳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왔습니다.

시는 또 특별조정교부금 30억 원을 긴급 지원해 10개 군·구의 선별진료소 운영과 다중이용시설 방역에 쓰기로 했습니다.

시 산하 인재개발원은 격리 시설로 우선 지정하고 상황에 따라 격리 시설을 추가 확보할 방침입니다. 역학조사관은 현행 13명에서 23명으로 늘려 각 군·구에 파견합니다.

공무원 1천440명을 투입해 확진자의 접촉자와 신천지 예배 참석자를 확인하고 일대일로 전담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