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자 계속 증가…종교 행사 자제·도심 한산
입력 2020.02.23 (22:13) 수정 2020.02.23 (23:0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처럼 확진자가 늘면서
오늘 교회와 성당에서는
종교 행사를 일부 취소하거나
평소보다 간소하게 진행했습니다.

외출하는 사람이 크게 줄어
도심 번화가도 한산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요일마다
교인들로 붐비던 예배당이 텅 비었습니다.

대전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계속 늘면서
예배를 취소하고 가정 예배로
대신한 겁니다.

예배를 취소한 건
교회 설립 27년 만에 처음입니다.

서석용/목사[인터뷰]
"성도들의 안전·건강관리가 가장
중요하고, 그리고 같은 대전시민으로서
코로나바이러스 전파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 협조해야죠."

이 교회는 예배 참석자들이
전원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교회 입구에서 체온계를 들고
열이 있는지도 일일이 확인합니다.

한정민/교인[인터뷰]
"저희 교회도 방역에 힘쓰고 있습니다.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정말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다해서
예방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성당에서는 사제들까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미사가 진행됐습니다.

희망자만 미사에 참석하도록 하면서
인원이 평소의 절반 이하로
크게 줄었습니다.

유동균/[인터뷰]
천주교 대전교구 홍보분과 차장
"주일미사의 경우에는 희망자에 한해서
3월 31일까지 기도 등으로 대체할 수 있게 했고요, 모임의 경우에도 3월 31일까지
잠정적으로 연기하거나 취소했습니다."

포근한 날씨였지만
외출하는 사람도 크게 줄었습니다.

대전의 첫 확진자가 다녀가
일시 폐쇄됐던 중앙로 지하상가는
긴급 방역 뒤 다시 문을 열었지만
한산합니다.

김동성/상인[인터뷰]
"보시다시피 다니는 사람이 없잖아요.
유동인구가 전혀 없잖아요. 이래서
자영업자들 며칠이나 버티겠습니까?"

계속 확산하는
코로나19의 기세에
일상생활도 급속히 얼어붙고 있습니다.
KBS뉴스 황정환입니다.
  • 환자 계속 증가…종교 행사 자제·도심 한산
    • 입력 2020-02-23 22:13:49
    • 수정2020-02-23 23:07:32
    뉴스9(대전)
[앵커멘트]
이처럼 확진자가 늘면서
오늘 교회와 성당에서는
종교 행사를 일부 취소하거나
평소보다 간소하게 진행했습니다.

외출하는 사람이 크게 줄어
도심 번화가도 한산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요일마다
교인들로 붐비던 예배당이 텅 비었습니다.

대전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계속 늘면서
예배를 취소하고 가정 예배로
대신한 겁니다.

예배를 취소한 건
교회 설립 27년 만에 처음입니다.

서석용/목사[인터뷰]
"성도들의 안전·건강관리가 가장
중요하고, 그리고 같은 대전시민으로서
코로나바이러스 전파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 협조해야죠."

이 교회는 예배 참석자들이
전원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교회 입구에서 체온계를 들고
열이 있는지도 일일이 확인합니다.

한정민/교인[인터뷰]
"저희 교회도 방역에 힘쓰고 있습니다.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정말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다해서
예방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성당에서는 사제들까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미사가 진행됐습니다.

희망자만 미사에 참석하도록 하면서
인원이 평소의 절반 이하로
크게 줄었습니다.

유동균/[인터뷰]
천주교 대전교구 홍보분과 차장
"주일미사의 경우에는 희망자에 한해서
3월 31일까지 기도 등으로 대체할 수 있게 했고요, 모임의 경우에도 3월 31일까지
잠정적으로 연기하거나 취소했습니다."

포근한 날씨였지만
외출하는 사람도 크게 줄었습니다.

대전의 첫 확진자가 다녀가
일시 폐쇄됐던 중앙로 지하상가는
긴급 방역 뒤 다시 문을 열었지만
한산합니다.

김동성/상인[인터뷰]
"보시다시피 다니는 사람이 없잖아요.
유동인구가 전혀 없잖아요. 이래서
자영업자들 며칠이나 버티겠습니까?"

계속 확산하는
코로나19의 기세에
일상생활도 급속히 얼어붙고 있습니다.
KBS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