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국민 예방수칙 개정…“의심증상 있으면 출근·등교하지 말아야”
입력 2020.02.25 (07:17) 수정 2020.02.25 (09: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역 당국이 대국민 브리핑을 할 때마다 강조하고 있는 것, 바로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는 겁니다.

정부의 방역 대책도 중요하지만, 확산 차단을 위해선 국민들이 행동수칙을 지키는 것이 절실하기 때문이죠.

정부가 감염병 위기단계를 '심각' 단계로 올리면서 대국민 예방수칙을 개정했습니다.

바뀐 수칙이 무엇인지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심각' 단계로 위기경보를 올린 뒤, 정부가 강조하는 첫 번째는 증상이 있을 때 활동을 자제하라는 겁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 "발열·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말고 외출을 자제하는 게 필요합니다."]

특히 기침하거나 목의 통증 등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3~4일 동안 경과를 관찰해야 합니다.

기존 예방수칙보다 1~2일 더 경과를 관찰하도록 수칙이 강화된 겁니다.

발열 증상 관련 지침도 구체적으로 바뀌었습니다.

38도 이상 고열이 계속되고 증상이 심해지면 더 조심해야 합니다.

이럴 땐 1339 콜센터나 관할보건소로 문의하거나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이전과 같이 의료기관이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자차를 이용해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또 임신부와 65세 이상 고령자, 신부전이나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자 등은 더 조심해야 합니다.

이런 고위험군에 속하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외출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최원석/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우리나라에서 사망하신 분들도 대부분 연세가 좀 있거나 고령이시고 기저질환이 있는 분이셨거든요. 감염됐을 때 훨씬 더 안 좋은 예후를 보일 수 있다는 점이죠."]

보건당국은 특히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의 시민들은 외출과 다른 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의료인과 당국의 격리조치를 철저하게 이행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대국민 예방수칙 개정…“의심증상 있으면 출근·등교하지 말아야”
    • 입력 2020-02-25 07:23:20
    • 수정2020-02-25 09:44:57
    뉴스광장
[앵커]

방역 당국이 대국민 브리핑을 할 때마다 강조하고 있는 것, 바로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는 겁니다.

정부의 방역 대책도 중요하지만, 확산 차단을 위해선 국민들이 행동수칙을 지키는 것이 절실하기 때문이죠.

정부가 감염병 위기단계를 '심각' 단계로 올리면서 대국민 예방수칙을 개정했습니다.

바뀐 수칙이 무엇인지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심각' 단계로 위기경보를 올린 뒤, 정부가 강조하는 첫 번째는 증상이 있을 때 활동을 자제하라는 겁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 "발열·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말고 외출을 자제하는 게 필요합니다."]

특히 기침하거나 목의 통증 등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3~4일 동안 경과를 관찰해야 합니다.

기존 예방수칙보다 1~2일 더 경과를 관찰하도록 수칙이 강화된 겁니다.

발열 증상 관련 지침도 구체적으로 바뀌었습니다.

38도 이상 고열이 계속되고 증상이 심해지면 더 조심해야 합니다.

이럴 땐 1339 콜센터나 관할보건소로 문의하거나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이전과 같이 의료기관이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자차를 이용해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또 임신부와 65세 이상 고령자, 신부전이나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자 등은 더 조심해야 합니다.

이런 고위험군에 속하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외출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최원석/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우리나라에서 사망하신 분들도 대부분 연세가 좀 있거나 고령이시고 기저질환이 있는 분이셨거든요. 감염됐을 때 훨씬 더 안 좋은 예후를 보일 수 있다는 점이죠."]

보건당국은 특히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의 시민들은 외출과 다른 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의료인과 당국의 격리조치를 철저하게 이행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