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코로나 19’ 여파로 6월로 연기
입력 2020.02.25 (14:07) 수정 2020.02.25 (14:16) 종합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다음 달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오는 6월로 연기됐습니다.

부산시와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늘(25일)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달 22일부터 29일까지 개최 예정이던 대회를 오는 6월 21일부터 28일까지 석 달 가량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확진 환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등 '코로나 19' 사태가 엄중해짐에 따라 국제탁구연맹에서 공식적으로 대회 연기를 권고했고, 대회 조직위가 수용하기로 한 것입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회를 연기하지 않고 무관중 경기로 대회를 강행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시민과 선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때 지금 상황에서 대회 강행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22일 예정된 대회 조 추첨식도 취소됐습니다.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87개국 1,200여 명의 선수들과 각국 탁구협회 관계자 등 3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3월 22일부터 29일까지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코로나 19’ 여파로 6월로 연기
    • 입력 2020-02-25 14:07:56
    • 수정2020-02-25 14:16:05
    종합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다음 달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오는 6월로 연기됐습니다.

부산시와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늘(25일)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달 22일부터 29일까지 개최 예정이던 대회를 오는 6월 21일부터 28일까지 석 달 가량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확진 환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등 '코로나 19' 사태가 엄중해짐에 따라 국제탁구연맹에서 공식적으로 대회 연기를 권고했고, 대회 조직위가 수용하기로 한 것입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회를 연기하지 않고 무관중 경기로 대회를 강행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시민과 선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때 지금 상황에서 대회 강행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22일 예정된 대회 조 추첨식도 취소됐습니다.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87개국 1,200여 명의 선수들과 각국 탁구협회 관계자 등 3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3월 22일부터 29일까지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