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문 대통령 “대구·경북과 함께 코로나19 싸움에서 승리…이번주 변곡점”
입력 2020.02.25 (15:09) 수정 2020.02.25 (15:1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주 안으로 코로나 19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5일) 대구광역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무엇보다 큰 고통 겪고 있는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면서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게 정부가 할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대구, 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 방안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충분한 재정지원 위해 국회 동의 얻어 추경 예산 편성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의료진과 방역인력의 헌신적 노력에도 감사를 표하면서 "정부도 국민도 대구 경북과 함께 하고 있다"면서 "자신감과 용기를 갖고 함께 극복해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정청이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한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지역적 봉쇄가 아니라 코로나 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말씀드린다"고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앞서 당정청은 오늘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해, 대구·경북으로의 출입이 막히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즉각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게 지시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문 대통령 “대구·경북과 함께 코로나19 싸움에서 승리…이번주 변곡점”
    • 입력 2020-02-25 15:09:43
    • 수정2020-02-25 15:12:1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주 안으로 코로나 19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5일) 대구광역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무엇보다 큰 고통 겪고 있는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면서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게 정부가 할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대구, 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 방안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충분한 재정지원 위해 국회 동의 얻어 추경 예산 편성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의료진과 방역인력의 헌신적 노력에도 감사를 표하면서 "정부도 국민도 대구 경북과 함께 하고 있다"면서 "자신감과 용기를 갖고 함께 극복해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정청이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한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지역적 봉쇄가 아니라 코로나 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말씀드린다"고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앞서 당정청은 오늘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해, 대구·경북으로의 출입이 막히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즉각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게 지시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