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국세청,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263곳 일제점검
입력 2020.02.25 (16:00) 수정 2020.02.25 (16:06) 경제
마스크를 사재기하거나 폭리를 취하는 등의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 세무당국이 일제점검에 나섭니다.

국세청은 오늘(25일) 오후 4시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마스크 제조업체 41곳과 최근 마스크를 대량 매입한 유통업체 222곳 등 총 263개 업체에 대해 일제점검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지속적으로 마스크 사재기 등에 대해 단속을 해왔지만, 여전히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시민들의 많기 때문입니다.

이번 일제점검은 마스크 제조·유통업체들의 생산·재고량과 판매 가격, 특정인과의 대량 통거래, 무자료 거래 여부 등이 주요 내용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제조업체가 신고 없이 마스크를 직접 판매했거나 판매를 의도적으로 기피한 행위, 제조·유통업체의 마스크 사재기와 가격 폭리, 브로커를 통한 온라인·SNS 판매, 무자료 거래 등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실시하고 있는 마스크 업체 현장조사는 마스크 사재기 행위가 주요 단속 대상인 반면, 국세청 일제점검은 사재기 행위는 물론 가격 폭리, 무자료 거래를 통한 세금 탈루 등을 모두 점검합니다.

점검 결과 마스크를 사재기했거나 폭리를 취한 사실 등이 확인되면 즉시 세무조사 대상으로 전환해 추가 조사에 착수하고 벌금·과태료 등을 부과할 방침입니다.

이번 일제 점검은 각 지방청 조사국과 세무서 조사요원 526명이 진행합니다. 국세청은 마스크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사재기와 폭리 등을 지속적으로 단속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국세청,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263곳 일제점검
    • 입력 2020-02-25 16:00:27
    • 수정2020-02-25 16:06:27
    경제
마스크를 사재기하거나 폭리를 취하는 등의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 세무당국이 일제점검에 나섭니다.

국세청은 오늘(25일) 오후 4시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마스크 제조업체 41곳과 최근 마스크를 대량 매입한 유통업체 222곳 등 총 263개 업체에 대해 일제점검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지속적으로 마스크 사재기 등에 대해 단속을 해왔지만, 여전히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시민들의 많기 때문입니다.

이번 일제점검은 마스크 제조·유통업체들의 생산·재고량과 판매 가격, 특정인과의 대량 통거래, 무자료 거래 여부 등이 주요 내용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제조업체가 신고 없이 마스크를 직접 판매했거나 판매를 의도적으로 기피한 행위, 제조·유통업체의 마스크 사재기와 가격 폭리, 브로커를 통한 온라인·SNS 판매, 무자료 거래 등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실시하고 있는 마스크 업체 현장조사는 마스크 사재기 행위가 주요 단속 대상인 반면, 국세청 일제점검은 사재기 행위는 물론 가격 폭리, 무자료 거래를 통한 세금 탈루 등을 모두 점검합니다.

점검 결과 마스크를 사재기했거나 폭리를 취한 사실 등이 확인되면 즉시 세무조사 대상으로 전환해 추가 조사에 착수하고 벌금·과태료 등을 부과할 방침입니다.

이번 일제 점검은 각 지방청 조사국과 세무서 조사요원 526명이 진행합니다. 국세청은 마스크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사재기와 폭리 등을 지속적으로 단속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